英 시민 절반, ‘법적 성별 전환’ 규제 완화에 반대

▶ 남녀 구분된 화장실. 사진: Unsplash

영국 시민의 절반이 공문서상에서 성별을 쉽게 바꾸도록 규제를 완화한데 대해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기독일보가 27일 보도했다.

영국의 성인 1688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말 유고브(YouGov)가 실시한 온라인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48%가 공문서의 성별변경 규제 완화의 움직임에 반대한다고 답했으며 28%는 더 쉬워야 한다고 답했다.

영국 정부는 현재까지 영국 내 20만~50만 명이 트랜스젠더인 것으로 추산하고 있고, 이 중 5500여 명은 출생증명서에 기재된 성별을 바꿀 수 있도록 법적으로 허용했다.

영국 일간 영국타임즈에 따르면 시민들이 트랜스젠더 여성이나 남성들이 성전환 수술을 받지 않은 한, 단일 성별 탈의실이나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 조사 결과는 성별 인식법 개정안(Gender Recognition Act)을 놓고 수개월 동안 논쟁을 거듭한 끝에 나온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이 조사결과는 영국 시민들이 ‘스스로가 트랜스젠더로 자칭할 수 있는 자유’와 ‘법적으로 인정받는 것’은 별개인 것으로 구분하고 있음을 나타내고 있다. 대다수의 응답자들은 만약 누군가가 그들의 법적 성별을 바꾸기를 원한다면, 최소한 2년 전에 ‘법적으로 바뀐 성별로 살기를 원한다’는 의사의 승인이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의사의 승인을 더 이상 요구하지 말아야 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중 16%는 동의했고 63%는 동의하지 않았다. 이는 2년의 요건을 두는 것에 대해서도 ‘거의 같은 수치’였다.

“성전환 여성은 여성”이라는 말에 응답자 중 40%는 동의한 반면 36%는 동의하지 않았다.

성별인식법 개정안 제시와 함께, 리즈 트러스 영국 평등부 장관은 올해 초 영국에서 의사들이 트렌스젠더 정체성을 가진 미성년자를 구별하기 위해 실험적인 사춘기 차단제(experimental puberty blockers)와 청소년의 성별을 전환하기 위한 호르몬제(cross-sex hormones) 처방을 금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성별은 헤어스타일이나 옷과 신발처럼 쉽게 바꿀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성염색체를 바꿀 수 없듯이 우리의 성별도 바꿀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마치 이런 것마저도 바꿀 수 있다고 속이며, 인위적인 약물이나 수술로 성별을 바꾸려고 하는 시도가 영국에서는 너무 많이 일어나고 있다. 이런 분위기에 반해 영국 시민 절반 이상이 쉽게 법적 성별을 바꾸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 매우 감사하고 고무적인 일이다. 그러나 이 반대하는 이유가 하나님의 창조 섭리를 떠난 인생은 결국 멸망의 길로 간다는 것을 깨닫는 것으로 회복되어야 한다.

하나님이 정해주신 성(性)의 아름다움을 찬양하며 창조질서를 따르는 영국이 되도록 기도하자. 미혹으로 갖게 된 잘못된 인식을 깨뜨리시고 진리를 따르는 자들이 올바른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간구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 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문의: gro.a1597211197idemn1597211197g@swe1597211197npng1597211197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