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교회, 퀴어신학 받아들이자 분열

▶정예리 미국변호사가 7월 27일 열린 복음법률가회 창립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유튜브채널 크리스천투데이 캡처

캐나다 교회가 퀴어신학을 받아들인 후 분열될 뿐 아니라 기독교가정에서조차 기독교 성윤리를 가르치는 것도 어려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 27일 열린 복음법률가회 창립대회에서 청소년중독예방본부에서 사역 중인 정예리 미국변호사가 캐나다에서 대학생활을 하던 당시, 교회 안의 성적 지향 이슈를 실제로 직접 경험한 것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크리스찬투데이가 보도했다.

정예리 변호사는 “제가 속한 교회가 퀴어신학을 받아들인 교단에 속해 있었고, 목사님들이 의무적으로 성소수자 주례를 서거나 성소수자가 목사 안수를 받고 목회를 하는 것을 봤다”며 “교단에 소속된 한인 교회들은 그동안 퀴어신학을 강요받지 않았는데, 시간이 흐르며 압박이 점점 심해져 결국 저희 교회는 그 교단을 탈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캐나다 기독교인들은 자녀들에게 기독교 성윤리를 가르치는 것도 어려워져, 가정에서는 기독교 성윤리를 가르치지만 학교에 가서는 그 내용을 발설하지 말라고 가르치고 있다”며 “젠더 이데올로기가 법제화된 국가들에서 교회와 성도가 겪는 어려움들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변호사는 “한국에도 퀴어신학으로 교회가 둘로 나누어지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고, 기독 법률가들도 둘로 나누어지고 있다”며 “퀴어신학을 받아들인 교회의 기독 법률가들은 젠더 이데올로기와 타협하거나 지지하는 쪽에 서게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복음법률가회가 앞으로 더 많은 기독 법률가들과 교회들, 해외 기독 법률가들과 연대하기 위해서 “올바른 기독교 성윤리와 생명윤리 가치관을 초교파나 교단 차원에서 정립”해야 한다며 “복음법률가회가 표방하는 진짜 복음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명시할 필요가 있다. 가능하다면 루터의 95개조 반박문이나 칼빈주의 5대 강령 같은 형식으로, 올바른 기독교 가치관을 성문화해 가이드라인을 제시해 주시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정예리 변호사는 “차별금지법, 낙태법 등 기독교 윤리관의 전통과 본질을 훼손하고 위협하는 법들이 만들어지고 있는 이 때, 순수 기독교 윤리관에 입각하여 복음적 가치를 구현하고 복음사역을 돕는 복음수호 법률사역을 위해 기독 법률가들이 모여 복음법률가회를 일으킨 것은 너무나 다행이고 귀하고 감사한 일”이라고 밝혔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우리나라 신학교에도 이미 동성애 단체들이 활동하고 있다는 이야기는 몇 년 전에 등장했다. 우리나라 대표 교단의 한 신학교에는 ‘깡총깡총’이라는 동성애 단체가 있고, 또 다른 신학교에서는 채플 시간에 신대원생이 동성애자를 상징하는 무지개 색 옷을 입었으며 예배당 십자가 아래서 기념촬영을 하기도 했다.

이런 움직임을 반대하는 성도들은 동성애대책위원회 등에서 목소리를 높이며 반대운동을 벌이고 있다. 이와 더불어 반드시 필요한 것은 복음으로 돌아가자는 외침이다. 호세아는 타락한 이스라엘을 두고 네가 음행하여 네 하나님을 떠나고 각 타작 마당에서 음행의 값을 좋아했다고 말씀한다. 그러면서 그들이 그러한 죄의 결과로 여호와의 땅에 거주하지 못하며 에브라임은 애굽으로 다시 가고 앗수르에서 더러운 것을 먹을 것이라고 말씀하신다. 이런 이스라엘을 보며 호세아는 가슴을 찢으며 외친다. “오라 우리가 여호와께로 돌아가자 여호와께서 우리를 찢으셨으나 도로 낫게 하실 것이요 우리를 치셨으나 싸매어 주실 것임이라”(호 6:1)

퀴어신학을 받아들이며 하나님을 떠나 음행의 값을 좋아했던 한국교회가 그 죄에서 회개하고 여호와께로 돌아올 수 있도록 기도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