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퀴어행사 강행하면 퀴어반대행사도 연다… 코로나 위험도 무시하는 동성애단체

▶지난 2월 11일 설명회에서 이용희 차별금지법반대백만국민대회 준비위원장은 향후 차별금지법 반대, 낙태 반대, 중독예방, 올바른 성교육을 위한 순회기도회를 전국 각 지역으로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 유튜브채널 CTS뉴스 캡처

오는 9월 동성애자들의 퀴어행사를 개최한다고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가 밝힌 가운데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대회장 이주훈 목사)가 퀴어행사를 강행할 경우 대응집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국민일보가 31일 보도했다. 만약 퀴어행사를 열지 않는다면 대응집회도 개최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는 30일 서울 양천구 청소년중독예방운동본부에서 실행위원회를 개최하고 퀴어행사측에서 서울광장 사용 승인을 받아 행사를 개최하거나 서울 시내에서 퍼레이드를 진행할 경우 국민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홍호수 사무총장은 “동성애자들이 만약 코로나19 사태 속 퀴어행사를 강행한다면 국민의 거센 비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거기에 맞서 우리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동성애의 실체를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는 차별금지법반대 백만국민대회(대회장 유정호 목사)와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는 정의당이 발의한 차별금지법안이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할 경우 차별금지법반대 백만국민대회와 함께 대규모 반대 집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동성애 단체는 오는 9월 18~29일 서울퀴어퍼레이드와 온라인 한국퀴어영화제를 개최한다고 밝혔으며 퀴어퍼레이드의 장소는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아직 장소가 정해지지 않았지만 개최 일정이 알려진 뒤로 서울광장 사용 신고를 담당하는 서울시 총무과에는 반대·항의 전화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여러 해 동안 서울광장에서 퍼레이드가 열렸기 때문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올해도 서울광장에 행사가 신고된 줄 알고 ‘왜 신청을 받아줬느냐’는 식의 전화가 많이 온다”며 “업무를 제대로 하기 힘들 정도”라고 말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중앙일보에 따르면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조직위)가 퀴어행사 개최 이유에 대해 코로나19로 사회적 약자에 대한 공격·혐오 발언이 많아졌다며 서로 간 응원메시지를 전달할 자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런 발언은 동성애자들끼리 서로 응원하는 것이 코로나바이러스가 더욱 확산되는 위험성보다도 더 중요하다고 해석될 수밖에 없다. 전세계가 코로나 바이러스의 재확산세 속에서도 경제적 위축으로 생계가 어렵고 수많은 아이들이 아사 위험에 처하자 어쩔 수없이 봉쇄령을 풀고 있는 이런 시점에서 자신들의 정욕과 쾌락을 위해 대규모 행사를 한다는 것은 자기만 생각하는 이기적인 발상이요, 그로 인해 발생되는 모든 문제는 모든 국민들이 떠맡으라는 무책임한 발상이다.

코로나의 위기 앞에서 우리가 돌아봐야할 대상은 성적취향의 소수자가 아닌, 헐벗고 굶주린 독거노인, 실업자, 고아와 과부들이다. 우리나라 국민들이, 교회가, 어려운 시기를 지나며 서로 돌아보며 섬기며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할 수 있도록 기도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