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코로나 사태로 인한 경기 침체에도 자선 기부는 여전

▲ 미국 교회들, 코로나 경제 위기에도 꾸준한 기부. 사진: freepik

미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경기 침체가 장기화 되고 지난 몇 달 동안 GDP가 32.9% 감소했음에도 자선 기부는 꾸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기독일보가 보도했다.

비영리단체 모금 마케팅 회사인 디커슨백커(DickersonBakker) 사가 미국 내 1000명 이상의 기부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기부자의 60%가 2020년에도 예전과 같이 기부할 것이라 답했으며, 또 다른 응답자 25%는 더 많은 기부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40%의 응답자는 2020년 기부금에 대해 확신하지 못한다고 답했으며 그 중 15%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기부금이 줄어들 것이라 예측했다.

회사 측은 코로나19 사태로 경기 침체가 장기화 되자 기부금 감소를 우려하는 단체들의 요청으로 이번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폴 버츠 선임 컨설턴트는 조사 결과에 대해 “그리스도에 대한 헌신은 베풂에 있어 큰 차이를 만들어 낸다”고 말했다.

미국 내 꾸준한 기부는 남침례교 교단에서도 여실히 증명되고 있다. 교단의 사회 협력사업을 위한 기부금은 지난 5월과 6월에 급감하다가 7월부터 다시 반등하고 있다. 이에 대해, 플로리다 침례교협의회 토미 그린 전무는 이같은 낙관적인 징후를 해당 주에서 보고 있으며 4월에는 대부분의 교회에 기부금이 크게 줄었지만, 5월부터 7월까지는 강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그 중에서도, 테네시 주는 올 한해 남침례교인의 기부액이 2600만 달러를 넘어서 작년 예산보다 1.1% 낮은 수준에 그쳤다. 테네시 침례교 선교위원회 이사인 랜디 C. 데이비스는 팬데믹 상황에도 불구, “테네시 침례교 신자들이 협동 프로그램을 통한 기부에 매우 충실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센터 등 100만 달러가 넘는 매출 손실에도 불구하고 재무 상황은 안정적”이라며 “주님의 공급하심에 매우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복음주의 교회재정 책임위원회(ECFA)가 지난 6월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조사 대상 1300개 교회와 비영리단체들 중 58%는 ‘기부가 건강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낙관했다. 그 중에서도 가장 긍정적인 재정 전망 분야는 복음 전도 및 구제 사업이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너희 중에 분깃이나 기업이 없는 레위인과 네 성중에 거류하는 객과 및 고아와 과부들이 와서 먹고 배부르게 하라 그리하면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 손으로 하는 범사에 네게 복을 주시리라(신 14:23)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온 세계가 경제적 어려움과 미래에 대한 불안으로 마음이 움츠러드는 이 때에 미국의 기독교인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가난한 자들을 돌아보며 기부의 행진을 이어감을 감사하자. 세상의 풍속을 따라 자신의 유익만을 구하지 않고 하나님 나라의 질서를 따라 행하며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생명의 부요함을 몸된 교회를 통하여 일하시는 주님을 찬양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문의: gro.a1601205593idemn1601205593g@swe1601205593npng1601205593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