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 주범을 교회로 여론몰이… 곳곳서 정부의 방역 구멍

▲ 8월 15일부터 코로나관련 안내 문자가 도배하듯 휴대전화 가입자들에게 종래에 비해 몇 배에 달할 정도로 발송됐다. 안내문구는 광화문집회와 특정교회 참석자는 코로나검사를 받아야하며 위반시 벌금 청구 예정이라는 문구가 삽입됐다. ⓒ 복음기도신문

국내에서 코로나가 재확산 되는데 대해 지난 15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광복절 집회를 재확산의 주범으로 몰아가며 집회의 중심이 됐던 교회를 비판하는 여론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기독단체들이 정부가 방역 실패의 책임을 교회에 돌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국교회수호결사대와 자유인권실천국민행동 등은 20일 청와대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 차원의 위기를 덮기 위해 또다시 한국 교회를 마녀사냥하여 희생양 삼으려는 ‘정치쇼’는 더는 통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잠복기는 하루가 아니다. 지금 나온 확진자는 1∼2주 전 감염된 사람”이라며 “잠복기를 무시하고 8·15 집회 다음 날 대량 확진자를 발표해 (교회를) 마녀사냥 하는 정부를 믿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교회가 무슨 잘못인가. 지금껏 가장 모범적으로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지켜온 대다수 교회를 탄압하고 대면 예배까지 중지시킨 건 예배를 생명처럼 여기는 한국 교회를 적으로 돌려놓겠다는 위험한 정책”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정권 위기를 모면하려고 교회를 희생양으로 삼은 잘못을 사과하고 대면 예배와 모임 중단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서울시는 21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전역에서 10명 이상 모이는 모든 집회를 전면 금지했으며, 충남도도 21일 18시부터 도내 모든 종교시설의 정규예배 포함 대면모임 활동 및 행사를 금지시켰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속한 역학조사와 방역조치를 방해하는 일들이 아주 조직적으로 행해지고 있다”며 “필요한 경우에는 체포라든지, 구속영장 청구라든지 엄정한 법집행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강경 대응을 주문했다.

하지만, 의료 전문가들은 광화문 집회보다 정부의 소홀한 방역이 이번 코로나19 재확산의 가장 큰 원인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펜앤드마이크에 따르면 박은철 연세대 의대 예방의학 교수는 “광화문 집회 때문에 확진자가 늘었다는 증거는 없다.”며 “확진까지는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정하자는 것은 내수진작을 위해 정부가 추진한 일일 것이다. 우리나라는 아직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고 또한 잠재적 확진자 숫자도 고려해야 한다. 그런 점에서 정부의 이번 조치는 경솔했다고 볼 수 있다. 내수진작은커녕 코로나만 확산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외출·소비 촉진에 나서겠다며 최근까지 284만장이 넘는 각종 할인쿠폰을 뿌렸는데, 이 가운데 21% 가량은 코로나 재확산의 고비였던 이달 중순에 집중적으로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미래통합당 김예지 의원실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문체부는 ‘코로나 사태 극복’ 명목으로 타낸 3차 추가경정예산 716억 원으로 이달 14~17일까지 284만 2383장의 할인쿠폰을 배포했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영화 할인쿠폰(1인당 6000원 할인)으로 194만 3672장이 배포됐다. 이 가운데 사용된 것은 49만 8395장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영화관을 ‘중위험시설’로 구분하고 있다.

다음으로 숙박(89만 8404장 배포·11만 688장 사용)할인쿠폰, 박물관(272장 배포·107장 사용)할인쿠폰, 미술관 할인쿠폰(35장 배포·22장 사용)순이다. 코로나 대유행의 고비였던 이달 중순에 실제로 사용된 할인쿠폰만 60만 9212장에 달한 것이다.

방역 전문가들은 정부의 안일한 대응이 코로나 재유행을 야기했다고 지적했다.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을 지낸 김우주 고려대 교수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정부가 교회 소모임을 허용하고 외식 쿠폰을 뿌리겠다고 발표하면서 국민들에게 방심해도 된다는 일종의 시그널을 줬다”며 “명백하게 잘못된 정부의 판단으로 이 같은 사태가 벌어진 것”이라고 했다.

또한 정부가 국민들의 휴식 및 내수 활성화를 위해 임시공휴일로 지정한 지난 17일 광주·전남을 대표하는 물놀이 시설인 나주 중흥 골드스파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당시 워터파크에는 휴일을 맞아 1500여 명이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사회적 거리두가가 강화돼 서울시의 금지명령에 불구하고 광복절인 지난 15일 서울 도심에서 집회를 강행한데 이어 20일부터 21일까지 1박2일 동안 충남 천안의 한 리조트에서 8월 정기 중집회의 겸 수련회를 진행한다고 뉴시스가 20일 보도했다.

또 좌익 학생단체인 서울대학생 겨레하나, 민주주의자주통일대학생협의회, 진보대학생넷, 청년진보당, 평화나비,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등이 국방부 앞에서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6일간이나 대학생 자주통일 실천단이 발대식을 진행한다고 좌익매체 자주시보가 11일 밝혔다. 이들은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한미워킹그룹 해체, 군사구기 구매 중단 등을 이번 집회 기간에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들 민주노총과 좌익 학생단체들의 집회에 대해서는 정부가 참석자들의 신원을 파악하거나 중앙재난안전본부 지방자치단체 등을 통해 행사 자제 요청, 코로나검사 요청등에 대한 안내는 없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정부가 배포한 할인쿠폰을 받고 15일에 실내 영화관에 가는 사람과 야외 광화문 집회에 참여한 사람중에 누가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확률이 높을까?

서울시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21일 24시부터 오는 30일 24시까지 서울 전역에서 열리는 10인 이상의 모든 집회 금지령을 내렸다. 그러나 감염 위험이 야외보다 상대적으로 큰 실내모임을 대상으로는 아무런 금지 조치를 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최근 의료계 등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반정부 시위를 막기 위한 조치라고 봤다고 뉴데일리가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야외집회만 금지하는 서울시의 행정기준이 “비상식적이고 황당하다”고 지적했다. 감염 위험이 상대적으로 덜한 야외집회는 10인 이상 모임을 금지하면서도, 마스크를 벗고 식사를 하는 등 비말 전파 우려가 높은 카페·술집에서의 실내모임은 금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최근 최악의 실내 집단감염 사례 중 하나로 꼽히는 경기도 파주 스타벅스 야당역점에서는 12일 5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20일까지 56명의 누적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이처럼 강력한 전파를 보인 요인으로 △실내 △마스크 미착용 △매장 내 환기 부족 △에어컨 가동 등을 꼽았다.

코로나 바이러스 재확산으로 어려운 시기를 맞았다. 이럴때 이러한 상황의 책임을 서로에게 돌리며 비판하고 미워하고 대적하게 하는 것은 사탄의 일이다. 사탄은 죽이고 멸망시키게 하는 거짓의 아비다. 모든 국민을 이념으로 편을 가르게하고 헛되고 거짓된 것으로 속여 죽고 죽이게 만드는 사탄의 간계를 파해달라고 기도하자. 그리고 지금은 서로를 위해 필요한 것들을 돌아보며, 당면한 문제를 해결해나가야할 중요한 때다. 정부가 지혜롭게 재확산 사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그 책임을 교회나 단체에 돌리지 않고 국민의 안전을 위해 섬기는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기도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