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내몽골과 조선족자치주에 민족말살정책 추진

▲ 몽골인들이 한 중학교 앞에서 모국어를 보호하자며 외치고 있다. 사진: 유튜브 채널Southern Mongolia 캡처

“너는 이방 나그네를 압제하지 말라”


초등학교에서 몽골어, 조선어 대신 중국어를 국어로

중국 공산당이 9월부터 내몽골자치구뿐 아니라 조선족자치주에서도 몽골어와 조선어 대신 중국어를 국어로 가르치는 등 일본의 민족말살정책을 따라하고 있다고 뉴데일리가 10일 보도했다.

중국 공산당은 지난 8월26일 네이멍구 교육당국을 통해 “새 학기(9월 1일)부터는 초등학교 1학년과 중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중국어 교육을 강화한다.”면서 몽골어로 가르치던 중

국어 과목을 ‘국어’로 이름을 바꿔 가르치며, 수업시간도 늘리기로 했다. 중국 공산당은 또한 2021년부터는 도덕과 법치(정치), 2022년부터는 역사를 몽골어 대신 중국어로 가르칠 것이라고 밝혔다. 교과서도 중국 공산당이 펴낸 국정교과서를 사용할 예정이다. 이는 2017년 신장위구르자치구, 2018년 티베트자치구에서 폈던 정책과 같은 것이다. 또한 당국은 2023년 대입 시험에서 몽골인에게 부여하던 소수민족 가산점도폐지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공산당은 또 9월 1일부터 지린성 등 조선족자치주에도 동일한 정책을 적용, 국정교과서를 사용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현지 주민들은 “학생들이 조선어(한국어)가 아닌 중국어로 중국인 학생과 경쟁해야 하는 상황이 되므로 조선어는 자연히 소멸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런 중국 당국의 조치에 대해 네이멍구의 몽골인 학생과 교사·언론인·공무원들까지 ‘민족문화말살’정책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반중인권단체 ‘남몽골인권정보센터’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의 교육방침에 반발한 몽골인 학생들이 지난 1일부터 수업을 거부하고 시위를 벌였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 공산주의 사상은 유물론에서 출발한다. 이는 진화론과 맞닿아 있다. 따라서 인간의 어떠한 사상이나 문화도 공산주의와 배치된다면 이는 폐기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가족’ 역시 공산주의 혁명에 저해된다면 가족 제도는 폐지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공산주의다. 한 민족의 언어와 문화를 부정하는 것은 한 인간이나 그 집단의 존재를 부정하는 것이다. 하나님은 인간에게 자유의지를 주셨다. 하나님이 줄로 재어준 영역 안에서 마음대로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물고기가 물을 떠나 존재할 수 없듯이, 사람은 그가 태어나고 자란 가정과 지역공동체를 부정할 수 없는 존재이다. 이를 부정하는 공산주의 체제가 악한 제도임을 기억하고 이를 막아주시도록 기도하자.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관련기사]
미 종교자유대사, “중국의 위구르족 탄압 관련, 국제사회 개입 필요성 제기”
美 관세청, 교도소 강제 노동 동원된 중국산 의류 전량 압류 조치… “인권 유린 용인 못해”
ICC, 위구르와 투르크족 학살 혐의로 시진핑 등 중국 지도부 조사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