印 경찰, 기독교 개종 이유로 살해된 16세 소년… 아버지 주술로 죽었다 덮어씌워

▲ 2020년 6월 4일, 돌에 맞아 살해된 인도 오디샤주 말캉기리 지구 켄두쿠다 마을의 16세 기독교인 소년 사마루 마드카미. ⓒ 복음기도신문

인도 오디샤주에서 지난 6월 돌에 맞아 살해된 16세 소년의 죽음이 그가 기독교로 개종했기 때문이 아니라 목사인 그의 아버지가 주술사라는 의혹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경찰 당국이 주장했다고 15일 순교자의 소리가 전했다.

한국 순교자의소리(VOM) 현숙 폴리 대표는 “전에 오리사라고 알려졌던 오디샤 주는 오랫동안 반기독교적 폭력의 온상이었다. 12년 전, 힌두교 민족주의를 강화하고 기독교인에 대한 불신을 조장하려는 대중 운동이 일어나 100명 이상의 기독교인이 살해되었고 300개의 교회가 파괴됐다.”며 “폭력 행위에 가담한 폭도 대부분은 경찰에 체포되지 않았거나 법원에서 무죄 방면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16세 소년 사마루 마드카미 살해 사건과 관련해서 “현재 인도 경찰은 반기독교적 폭력이 다시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기보다 오히려 소년의 아버지에 대한 근거없는 의혹을 둘러대면서 죄를 덮어씌우고 있다”며 “일반 대중, 특히 전 세계 기독교인들은 이렇게 죄를 전가하는 방식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이 중요하다. 왜냐하면 이런 방식이 12년 전에 오디샤주에서 일어났던 반기독교적 폭력 수준으로 순식간에 번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현숙 폴리 대표는 “이 가족들이 공격당하고 3개월이 지난 뒤에도 집으로 돌아가기를 두려워했기 때문에 안전을 위해 다른 곳에 정착시켰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 VOM은 전에 파도처럼 오디샤주를 휩쓸었던 반기독교적 폭력에 부모를 잃은 고아 23명을 지원하고 있다.

‘인도기독교협회(All India Christian Council)’ 오디샤 지부장 파리차 주교는 “사마루의 죽음이 아버지가 부린 주술에 대한 보복때문이라는 결론에는 실망을 금할 수 없다. 마드카미 가족은 그런 주술을 행하지 않는다. 그 소년의 아버지는 목사”라면서 “만약에 그 소년의 아버지가 주술을 부려서 주민 16명을 죽였다면, 그때 바로 신고가 들어가서 수사가 시작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마루를 살해한 피고인들의 진술도 엇갈린다. 사마루의 죽음이 아버지가 부린 주술에 대한 보복의 결과라는 것은 근거도 없고 편향된 허위 주장이다. 경찰은 사마루 살해 사건의 본질에서 벗어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인도의 힌두교는 계속해서 강경하고 공격성을 띈 모습으로 변화하고 있다. 그들은 인도가 힌두교의 산물이며 다른 모든 종교를 인도에서 몰아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 같은 힌두교 극단주의는 인도 기독교 박해에서 가장 중요한 원인이다. 인도는 이처럼 인간의 욕망이 종교화하면 얼마나 폭력적인지 보여주고 있다. 나의 자유를 누리기 위해 타인의 자유를 제약하는 것은 진정한 자유가 아니다. 신앙의 자유는 인간의 내면에서 자연스럽게 우러나와야 한다. 하나님은 인간에게 자유의지를 부여하실 때, 하나님을 믿든 믿지 않든 그 선택과 그 선택에 따른 책임까지도 인간이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최종적으로는 죄악을 선택한 인간의 죄책까지도 성자 하나님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로 담당케 하셨다. 이에 따라 인간은 그 예수 그리스도를 믿기만 하면 구원을 받을 수 있도록 완전한 자유를 누릴 수 있는 존재다. 이 얼마나 놀라운 자유인가. 그 하나님의 마음이 이 세상의 모든 인생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기도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