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북한 억류 한국인 6명 석방 청원 운동

▲ 북한에 억류 중인 6명의 사람들

한국과 미국에서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인 6명의 송환을 촉구하는 청원 운동이 청년들과 기독교인들의 주도로 일어나고 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9일 보도했다. 이들은 한국 정부가 자국민 보호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자신들을 한국계 청년들이라고 밝힌 청원자들은 미국의 인터넷 청원 전문 사이트인 ‘체인지닷오그’(change.org)에서 ‘6명의 한국인을 구하라.’는 뜻의 ‘세이브 식스 코리언스’란 이름으로 지난달부터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인 6명의 송환을 촉구하는 청원 운동을 벌이고 있다. 그 중 김국기 목사, 김정욱 목사, 최춘길 선교사는 북한에 빵과 복음을 전하던 선교사였으며 고현철, 김원호, 함진우씨는 탈북민 출신이다. 또 조선족 출신의 장만석 선교사 역시 북한에 억류되어 있다.

이들은 한국 정부의 ‘침묵’에 우려를 나타내며 북한의 인권 문제와 한국인 6명의 존엄이 외교(남북) 관계 유지를 위한 대가로 억제될 수 없다면서 이들에 대한 송환 노력을 촉구했다.

또한 한국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이들의 송환을 촉구하는 청원이 진행된 바 있다. 이 청원은 지난 한 달 동안 벌어져 8만 8000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 게시판에는 억류 중인 6명은 억울하게 북한에 강제 억류되어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 받고 7~8년째 복역 중이라고 설명하며, 6명이 가족과 조국의 품으로 돌아오도록 한국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설명했다.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 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