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매일 38명씩 자살… 미.일의 두 배 수준

▲ '우울한 한국' 하루 38명씩 극단적 선택으로 OECD '최고 자살률'. 사진: unsplash.com

우리나라에서 작년 하루 평균 약 38명 가량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으며, 자살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보다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뉴시스가 전했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작년 고의적 자해, 즉 자살에 의한 사망자 수는 총 1만 3799명으로 전년 대비 0.9%(129명) 증가했다. 1일 평균 자살 사망자 수는 37.8명으로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를 뜻하는 자살 사망률은 26.9명으로 전년 대비 0.9%(0.2명) 늘었다.

연령별로 보면 40대 이상은 사망률 1위가 암이었지만 10~30대는 자살이었으며 특히 20대 사망 원인의 51.0%가 자살이었다. 40대와 50대는 사망률 2위가 자살이었다.

작년의 경우 10대와 20대, 60대에서 자살률이 각각 9.6%, 2.7%, 2.5%씩 증가했다. 반면 70대(-5.6%), 80세 이상(-3.4%) 고령층에서는 감소했다.

성별로는 남자의 자살률이 38.0명으로 여자(15.8명)보다 2.4배 높았다. 다만 남자 자살률은 전년 대비 1.4% 감소했고 여자는 6.7%나 증가했다.

남녀 간 차이는 연령대가 높을수록 크게 나타났다. 10대의 경우 남자가 0.9배 가량 높았는데, 60대는 3.9배나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우리나라의 자살률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다. 국제 비교에 쓰이는 OECD 국가 간 연령표준화 자살률(OECD 표준인구 10만 명당 자살 사망자 수)을 보면, 2018년 기준 OECD 평균은 11.3명인 데 비해 우리나라는 24.6명에 달한다. 이는 미국(14.5명), 일본(14.9명)은 물론 2위인 리투아니아(22.2명)보다도 2.4명이나 많은 수치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죽음은 끝이 아니다. 이 땅의 고통을 죽음의 도피로 종결짓고 싶어하지만, 죽음 이후의 시간이 우리를 또 기다리고 있다. 히브리서는 한번 죽는 것이 사람에게 정해진 것이지만 그 후에는 심판이 있다고 말씀하신다. 죽음이 끝이 아니라 죽음 이후에 영원한 삶이 있다. 죄의 값으로 심판을 받고 영원히 지옥에서 살 것이냐, 아니면 심판을 대신 치러주신 십자가 복음을 믿고 천국에서 살것이냐 하는 것이다. 이 때문에 복음을 믿는 성도들은 이 땅에서 어떤 삶이 펼쳐져도 하나님의 주권 안에서 일어난 일인줄 알고 선하신 주님의 허락하심에 순종하며 살아가는 것이다. 죽음 이후의 영원한 시간에만 하나님과 교제하면서 사는 것이 아니라, 이 땅에서의 삶까지도 하나님과 동행하면서 살기때문에 성도에게 있어서 죽음은 사랑하는 주님을 만나게 되는 기쁜 시간이 되는 것이다. 물론 죽음의 두려움은 있을 수 있겠으나 성도의 믿음이 그 두려움을 뛰어넘어 하나님 품에 안길 소망으로 죽음을 맞이하게 되는 것이다. 이런 하나님나라의 신비, 하나님의 백성의 놀라운 특권을 한국의 영혼들이 깨달을 수 있도록, 주님께 나아와 영생을 얻을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하자.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