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 구출의 날’ 촛불 기도회 열려… 탈북민 보호 촉구

▲ 탈북난민 구출의 날을 맞아 촛불 기도회가 24일 개최된다. ⓒ 복음기도신문

미국 안팎의 수십 개 민간단체들이 연대한 북한자유연합은 오는 24일 제10회 탈북 난민 구출의 날을 맞아 탈북민 보호를 촉구하는 다양한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이 단체의 수잔 숄티 의장은 가뜩이나 어려운 탈북 난민들의 상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더 열악해졌다며, 국제사회의 관심과 보호를 촉구하기 위해 24일 저녁 7시에 워싱턴의 중국 대사관 앞에서 촛불 기도회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숄티 의장은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이유로 자유 세계로 가기 위한 탈북민들의 길을 더욱 봉쇄하면서 상황이 극도로 어려워지고 있기 때문에, 더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탈북민 지원단체들은 중국과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신종 코로나 여파로 국내와 국경 지역에 대한 통제를 대폭 강화하면서 한국으로 가기 힘든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통일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한국에 입국하는 탈북민이 급감해 지난 2분기에 12명이 입국했으며, 지난 10일 현재 탈북민 정착교육기관인 하나원에 입소한 탈북민은 사상 최저 주준인 9명이라고 확인한 바 있다.

숄티 의장은 신종 코로나로 행사가 힘든 상황이지만, 열악한 탈북민들의 상황을 알리는 것을 대학생에서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많은 회원들이 적극 지지해, 촛불 기도회를 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 세계 주요 국가들에 있는 연대 단체들이 자국의 중국대사관이나 영사관에 이메일을 보내 중국의 유엔난민협약 준수와 탈북 난민 보호를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북한자유연합은 또 미국의 민간단체인 이사벨라 재단을 통해 ‘탈북 난민을 구출하라’는 구호가 새겨진 마스크를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한편, 한국의 ‘자유북한방송’ 영문 사이트를 통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탈북민 보호를 촉구하는 온라인 청원 운동을 개시했다고 설명했다.

숄티 의장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75차 유엔총회에 제출한 북한 인권 상황 보고서 내용 중 탈북 난민들의 안전한 통행을 허용할 것을 촉구한 것을 언급하며, 중국 뿐만 아니라 중국에 주재한 미국과 한국 등 모든 외국 대사관역시 탈북민 보호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하는 게 올해 행사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미국과 일본 스페인 등 일부 중국 내 외국 대사관들은 과거 대사관에 진입한 탈북 난민들을 보호해 제3국행을 주선했지만, 중국 정부의 탈북민 출국 금지 압박 이후 지금은 지원이 거의 중단된 상황으로 알려졌다.

탈북민 지원 단체 관계자들은 중국 내 외교공관에 진입한 탈북민들이 몇 년째 출국하지 못한 채 공관에 장기간 머무는 상황이 반복되자 10여 년 전부터는 외교공관 진입을 시도하지 않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한국의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 등 단체들도 24일 북한자유연합과 연대해 한국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중국 정부에 탈북민 보호를 촉구할 예정이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최근 중국 칭다오 인근에서 공안에게 체포당한 탈북민 8명이 강제 북송 위기에 처해있다. 그 외에도 목숨을 걸고 북한을 탈출한 자들이 강제 북송되는 경우는 한 해에도 몇 차례씩 일어난다.

‘탈북난민 구출의 날’을 맞아 자유를 향해 목숨을 거는 탈북민들을 위해 기도하게 하심에 감사드린다. 중국과 한국, 그리고 전 세계 많은 국가들이 위험에 처한 탈북민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도울 수 있도록 기도하자. 또한 탈북민들이 육신의 자유를 넘어, 진정한 자유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서 하늘의 소망을 품는 은혜를 누리도록 기도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