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중국, 기독 서적·찬송가 인쇄소 강제 폐쇄… 성경에 이어 찬송가도 금지

중국어 성경 ⓒ 복음기도신문

중국 당국이 최근 몇 달간, 기독교 서적을 판매하거나 찬송가를 출판한 서점이나 인쇄소를 강제 폐쇄시켰다고 비터윈터를 인용해 크리스천포스트가 18일 보도했다.

중국 공산당 간부들은 이달 허난성 뤄양시에서 금지된 종교 자료를 찾기 위해, 현지 인쇄소들을 압수수색했다.

지역의 인쇄소 관계자는 “길거리의 현수막에는 사람들이 종교적 신앙이 허용된다고 쓰여 있지만, 자유롭게 실천할 수 있는 유일한 신앙은 오로지 공산당일 뿐”이라면서 “현지에서 검열이 너무 엄격해서 종교 출판물 인쇄는 중단된 상태이며, 종교적인 내용이 당국에 적발되면 벌금을 물거나 강제 폐업까지 당한다”고 밝혔다.

뤄양시에서 두번째로 규모가 큰 인쇄소에 따르면, 최근에는 찬송가도 금지된 불법 종교 자료에 포함되고 있어, 찬송가를 출판한 인쇄업자는 심한 경우에는 징역형이 선고된다.

인쇄소 직원은 “엄격한 검열 때문에 종교적 찬송가가 담긴 사본 두 장도 감히 만들지 못한다”며 “종교 자료를 인쇄하러 온 사람은 당국에 신고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은 승인되지 않은 수입 종교 간행물에 대해 ‘밀수품(contraband)’으로 표기해 처벌하고 있다.

또한 중국 당국은 우편물에 대한 통제도 강화해 정부 승인 도서에 한해서만 우편 발송이 가능하다.

지난달 저장성 타이저우시에서 온라인 서점을 운영하던 기독교인 첸 유(Chen Yu)가 미승인 종교 간행물을 판매한 혐의로 징역 7년과 벌금 20만 위안(약 2만 9450달러)을 선고받았으며, 같은 혐의로 이른비 언악교회의 왕 이(Wang Yi) 목사는 징역 9년형에 처해졌다.

‘중국 기독인 정의 연대(ICC)’에 따르면 경찰은 판매 기록을 입수하여 서점 고객을 추적하고 있으며, 구입한 책을 압수하기 위해 전국적인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는 이미 2018년 4월부터 온라인 판매업자들의 성경 판매를 금지해왔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14세기부터 16세기에 이르기까지 활동한 존 위클리프의 후예들이었던 롤라드는 성경의 진리를 생명처럼 사수했던 사람들이다. 당시 가톨릭은 번역된 성경의 확산을 막기 위해 이들을 살인하는 일도 주저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롤라드들은 성경을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뜻을 따르기 위해 생명을 기꺼이 바쳤다.

이렇듯 성경은 아무리 금지하고 막아도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으로 거듭난 성도들을 통해 전해져왔다. 중국 공산당이 아무리 공산주의 사상으로 쇠뇌 시키려 하고, 진리를 막으려 해도 이미 변한 예수 생명을 바꿀 순 없다. 타락한 가톨릭 세력의 한 가운데서 목숨을 걸고 진리를 외친 롤라드들의 외침을 통해 교회가 개혁된 것처럼 중국 정권에 무릎 꿇지 않은 성도들을 통해 속히 하나님 나라가 중국에 임하게 해달라고 기도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720_Indonesia_gereja_binjai_church
인도네시아 교회, 24년 만에 건축 허가
20230613 bible
위클리프 성경번역가들, 숨거나 도주하면서 성경 번역하고 전달
20240717_USA_Pastor forgive
美 목회자, 교회 차량 방화 용의자 용서하고 복음 전해
20240716_VOM_China
中 기독교인, 신앙 때문에 감옥에 갇혀 수감자들에 복음 전해

최신기사

인도네시아 교회, 24년 만에 건축 허가
[김봄 칼럼] 함께 걷는 길
대법원, 차별금지법 문제제기한 극동방송 상고 기각… 잇딴 종교 자유 침해 판결
“충청도 서해안은 풍성한 기독교 전래 역사 보유한 곳”... 제3회 이태선.윤춘병 학술세미나에서
대법의 대면예배 금지 명령 '적법' 판단은 “종교의 자유 기본권 무시한 해석”
파리 올림픽, LGBT 올림픽 될 듯
[오늘의 한반도] 軍 장병 세례, 코로나 종식 후 활기… 상반기에만 3만여 명 외 (7/20)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