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심의위의 극동방송과 CTS ‘주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

▲ 극동방송과 CTS의 재갈 물리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사진: 유튜브 채널 화평방송 HPBS 캡처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극동방송과 CTS에 ‘주의’를 의결한 것에 대해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자유인권실천국민행동이 9일 성명을 통해 주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고 크리스천투데이가 10일 보도했다.

이들은 “방송통신심의위가 방송심의규정의 ‘공정성’과 ‘객관성’ 조항 위반이라며 종교방송인 CTS기독교TV와 FEBC극동방송에 대해 전체회의에서 법정제재 ‘주의’를 결정한 건 편향되고 공정성 잃은 잘못된 결정”이라며 “잘못된 ‘주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했다.

이들은 “방통심의위가 지금껏 동성애자/LGBT,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해 일방향으로 제작 송출한 일반방송 프로그램에 대해 이처럼 악랄한 법정제재를 가한 적이 있는가?”라며 “우리는 이러한 제재가 헌법에 보장된 표현의 자유를 말살하고 종교방송까지 장악하려는 불순한 의도에 의한 모략으로 간주한다. 또한 친동성애/친LGBT 진영의 불공정한 정치적 결정으로 판단해 강력 규탄한다”고 했다.

또 “이들은 심지어 전체회의 때 CTS기독교TV와 FEBC극동방송 측의 추가 의견진술 절차 요구를 ‘추가 의견진술서만 봐도 무슨 말을 하는지 충분히 알겠다. 특별한 증거 자료가 없는 것 같다’며 일방적으로 거부했다”며 “이는 명백히 ‘공정성’과 ‘객관성’을 위반한 일방적 결정”이라며 “일반 재판에서도 반론권이 보장되는데, 심의위원 9인 중 7인(강상현 위원장, 허미숙 부위원장, 강진숙·김재영·이소영·심영섭·박상수 위원)은 왜 일방적이며 독선적으로 본회의를 운영했는가. 이는 방통심의위원으로서 자격미달”이라고 했다.

이들은 “그러기에 우리는 이번 방통심의위 본회의 결정을 결코 수용할 수 없다. 이는 명백히 공정성 잃은 처사며, 객관성과 무관한 일부 위원들의 악의적 편견에 의한 마녀사냥임을 폭로한다”며 “특수하게 설립된 종교방송에까지 ‘공정성’과 ‘객관성’의 잣대를 엄격히 들이대면서, 정작 본인들은 독단적으로 불공정하게 회의를 운영하며 법정제재 ‘주의’를 결정하다니 말이 되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오늘 종교자유 및 표현의 자유가 무참히 유린되는 사악한 결정을 목도하고 분통함을 금할 수 없다”며 “방통심의위는 잘못된 결정을 즉각 철회하기 바란다”고 했다.

끝으로 “단적 결정 내린 심의위원 7인, 강상현 위원장, 허미숙 부위원장, 강진숙 위원, 김재영 위원, 이소영 위원, 심영섭 위원, 박상수 위원 모두에게 엄중 경고한다”며 “향후 모든 방송의 동성애자/LGBT 일방적 옹호프로그램에 대해 반드시 지금과 똑같은 기준으로 법정제재조치 취해야 한다”고 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방통심의위가 기독교방송들에 ‘주의’ 결정을 내린 이유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관련 내용을 방송하면서 그 법안을 반대하는 출연자들만 출연해 반대하는 입장만을 전달했다는 이유에서다.(관련기사) 기독교적 가치관을 기반으로 하는 방송에서 동성애를 옹호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해 당연히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야하는 상식을 깨고 주의조치를 한 방통심의위가 자신들의 모순적 행동을 깨닫고 돌이키게 해달라고 기도하자. 진리를 외치는 목소리를 막는 사탄의 간계를 파해주시고 이때 성도들이 더욱 죄에 대하여, 의에 대하여, 심판에 대하여 세상을 책망하시는 주님의 메시지를 선포하여 많은 이들이 구원을 얻는 은혜를 베풀어달라고 기도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