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대면예배 인원 30%로 제한

▲ 예배당 좌석 수의 30% 이내 인원이 대면예배를 드리던 모습. 사진: 유튜브 채널 CBS크리스천노컷뉴스 캡처

정부가 오는 19일 0시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에서 1.5단계로 격상하기로 함에 따라 정규예배(미사·법회) 외 교회의 모임과 식사는 금지되고 대면예배 인원은 예배당 좌석 수의 30% 이내로 제한된다고 기독일보가 17일 보도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그간 아슬하게 100명 대를 넘나들던 하루 확진자 수가 지난 주말 이후 나흘 연속 200명 대로 올라섰다”며 “코로나19 방역이 한 마디로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정 총리는 “고령 확진자 비율, 중증환자 병상 기준, 감염재상산 지수 등 다른 지표들도 계속 나빠지고 있다”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하고자 한다. 단계가 격상되면 식당, 카페. 결혼식장 등 대부분의 다중이용 시설의 입장 인원이 제한된다. 종교활동이나 스포츠 경기 관람 인원도 30프로 이내로 줄어들게 된다”고 했다.

정 총리는 “시민들께서는 일상에 더 큰 불편을 겪게 되고 조금씩 활기를 되찾아 가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다시 부담이 커질 것”이라며 “그러나 지금 결단하지 않으면 훨씬 더 큰 위기가 닥쳐 온다는 걸 우리는 이미 여러 번의 경험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 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