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선에 사용된 도미니언, 베네수엘라 독재정권 위해 개발된 투표시스템

시드니 파웰 트럼프 대통령 변호인 (사진 뉴스맥스 캡처)

트럼프 법조팀 파웰 변호사 “전 세계의 선거조작에 사용… 엄청난 부패와 전쟁 중”

최근 선거부정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미국 대선에 사용된 도미니언 투표 시스템이 당초 베네수엘라의 부정선거를 위해 개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 연방 검사이자 트럼프 법조팀에 합류한 시드니 파웰 변호사는 17일(현지시간)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신생 미국 케이블 TV 뉴스맥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법조팀은 전직 베네수엘라 관리의 이 같은 증언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베네수엘라의 전직 고위 관리는 현재 미국에 거주하고 있으며 베네수엘라의 우고 차베스를 위해 부정선거가 자행되는 것을 목격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파웰 변호사는 “도미니언은 부정선거를 위해 태어난 시스템으로, 이는 차베스 전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현재의 마두로와 함께일했던 고위직의 진술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또 “도미니언의 창립자는 앞서 수백만의 표를 바꿀 수 있다는 점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그녀는 “우리는 여러 주에서 심각한 선거부정과 관련해 증거들을 쌓아가고 있다”며 “현재 네바다 애리조나, 미네소타, 미시건, 위스콘신, 조지아뿐만 아니라 다른 주에서도 선거 부정과 관련된 증거들이 있다고 말했다.

파웰 변호사는 “도미니언은 우고 차베스가 선거에서 절대로 지지 않도록 만들어졌다”며 “그 소프트웨어가 만들어진 뒤로 그는 한 번도 선거에서 진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우고 차베스는 모든 선거에서 이겼고 그들은 도미니언을 남미의 아르헨티나와 다른 국가들에 수출했고 이곳 미국에까지 가져왔다”며“그대로 두면 세계 여러나라의 무수한 선거를 조작하는데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이런 조사결과를 갖고 “선거고발이 이뤄진 주에 대해 ‘선거 사기’혐의를 추가할 예정”이며 “우리는 지금 전세계의 엄청난 부패한 자들과 싸우는 전쟁 중”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뉴스맥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재검표가 이뤄지고 있는 지역을 제외할 경우, 트럼프는 19일 현재 232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했으며, 바이든은 227명을 확보했으며, 79명의 선거인단이 미확정인 상태이다.

한편, 0.3% 포인트 격차로 재검표에 들어간 조지아주에서 집계되지 않은 표가 담긴 메모리 카드가 17일 현재 세번째 발견됐다. 대부분 트럼프 대통령을 찍은 표가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진 메모리 카드는 조지아주 내 세번째로 큰 카운티로 인구 7만4000명의 선거결과 중 일부를 담고 있다. 이번 발견으로 트럼프는 바이든과 격차를 499표 줄였다.

이와 관련, 파월 변호사는 최근 확보한 선거 데이터를 수집한 결과, 트럼프 대통령이 8000만 명 이상의 지지를 받으며, 선거사기만 없었다면 400명 이상의 선거유권자를 확보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그동안 민주당을 공개적으로 지지해온 CNN,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등 급진 성향의 미디어들은 이 같은 사실을 전혀 보도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이러한 언론의 보도에 의존해온 국내 주료 언론들 역시 이번 미국 대선의 부정선거에 관한 보도가 이뤄지지 않고있다.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 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문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