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전 세계에 침투한 중 공산당원 195만명… 英 노팅엄대 총장으로도 12년간 재직

사진: 노팅엄대학교 홍보영상 캡처

세계 곳곳에 침투한 중국 공산당원 195만 명의 명단이 유출된 가운데 최근 중국 공산당원이 노팅엄대학교 총장을 12년간 역임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에포크타임스가 최근 보도했다.

중국 공산당(중공) 씽크탱크인 중국과학원 원사 등을 지낸 골수 공산당원 양푸자(楊福家) 전 중국과학원 상하이원자핵연구소 소장이 영국 노팅엄대학교 총장을 12년간 역임했다. 양푸자는 2001년 7월 노팅엄대 제6대 총장에 임명된 이후 지난 2013년 1월까지 재직했다.

노팅엄대학교는 세계 100대 명문대이자 영국 최상위권에 드는 대학으로 특히 에너지, 우주공학 약물개발, 생명공학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 사실을 추적한 유튜버 샤론(Sharon’ Talks)에 따르면 중공의 노팅엄대학 침투 실태가 서구 사회에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세에 중국 공산당에 가입한 양푸자는 베이징이 세계 선두 핵 연구기관인 덴마크의 ‘닐스 보어 연구소(Niels Bohr Institute)’에 파견한 2명의 중국 핵 과학자 중 1명으로 8년간 공산당원으로 활동한 경력을 바탕으로 선발됐다.

양푸자는 한 중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덴마크에서 방문학자로 활동하면서, 자신의 연구활동을 현지 중공 대사관에 상세히 보고했다고 밝혔다. 양푸자는 덴마크에서 연구한 지 2년째 되던 해 미국 군사과학원의 한 연구원이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 의사를 밝혔고, 이를 중공 대사관에 보고한 뒤 동의를 얻어 해당 연구원을 참여하도록 했다.

그 후 양푸자는 “모종의 상황을 고려해” 연구 보고서에 자신의 이름 대신 이 연구원의 이름을 올렸고, 이에 감동한 이 연구원은 자신이 있던 미국 군사과학원으로 양푸자를 초청하는 등 보답했다.

이로 인해 양푸자와 중국 대표단은 미국 군사과학원을 두 차례 방문했는데, 양푸자는 이를 계기로 자신의 커리어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양푸자는 노팅엄대 총장으로 재직하던 2004년 중국 닝보(寧波)시에 노팅엄대 닝보캠퍼스(UNNC)를 설립해 총장을 맡기도 했다. 그는 노팅엄대 닝보캠퍼스에서 공산당 지부를 설치했다.

노팅엄대 닝보캠퍼스 경영진 가운데 3명은 골수 공산당원이었는데, 이사장은 저장(浙江)성 제11차 당대회 대표였고, 대학 내 공산당 위원회 서기인 잉슝(應雄)은 ‘닝보시 우수 당원’ 칭호를 받은 바 있다.

문제는 노팅엄대 닝보캠퍼스가 공산당원의 국제 학술계 침투, 일대일로 정책 추진의 교두보가 됐다는 점이다. 닝보캠퍼스 졸업장이 영국 본교와 동일한 효력을 발휘하면서, 공산당원들이 발급한 졸업장을 지닌 학생들은 영국 사회 곳곳으로 침투할 수 있었다.

또한 닝보 캠퍼스에서 경제학을 가르친 이탈리아의 미켈레 제라치(Michele Geraci) 교수는 이탈리아와 중공 사이의 일대일로 참여 양해각서의 초안을 만드는 데 참여했다.

일대일로는 국제적으로 매우 논란이 많은 프로젝트로, 많은 나라에서 이를 중공의 ‘채무 함정’이라고 부른다. 거액의 자금을 빌려줘 채무 관계를 만든 뒤, 정치적·경제적 영향력으로 해당 국가를 옭아매기 때문이다.

이처럼 영국 등 서방 각국에 중공 스파이들의 침투와 영향력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보여주고 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앞서 지난 13일 영국 데일리 메일 등 다수 언론에 따르면, 상하이 서버에 저장됐던 공산당원 195만의 명단을 ‘대중국 의회 간 연합체(IPAC)’가 입수해 공개했다. 이 명단에 따르면 공산당원들은 영국의 외교 기관, 다국적 은행, 대형 제약회사, 학술 기관, 방위산업체 등에 침투해 암약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갈라디아서에는 가만히 들어온 거짓 형제에 대해 설명하면서 그들이 가만히 들어온 것은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우리가 가진 자유를 엿보고 우리를 종으로 삼고자 함이라고 말씀하고 있다. 이처럼 195만 명의 공산당이 가만히 서방세계에 들어가 중국에 유리한 덫을 쳐놓고 수많은 사람들을 중국의 종으로 삼으려는 악한 시도를 파해달라고 기도하자. 덫을 놓아 먹이를 사냥하는 것은 거미 같은 곤충이나 하는 짓이라는 것을 깨닫고 그 죄에서 속히 돌이키게 해달라고 기도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child-sad-unsplash-220929
미 기독 상담가, “미국은 정신 건강 재앙을 겪고 있다”
20240523 Louisiana State Senate
[오늘의 열방] 美 루이지애나주, 공립학교에 ‘십계명 전시’ 의무화 추진 외 (5/23)
20230518 Kazakhstan
[오늘의 열방] 카자흐스탄, 기독교인에 대한 박해 급증… 종교법 강화 우려 외 (5/22)
20240521_YH_USA_Borg_1
美대학가에 폭탄주 문화 확산…전문가들 “생명 위협할 수도”

최신기사

“복음기도신문이 있어 전도지 걱정 안 해요”
미 기독 상담가, “미국은 정신 건강 재앙을 겪고 있다”
외교부, 한-브루나이 수교 40주년 로고 공모전 시상식
성전환 수술이 자살 위험 높인다
극동방송, 맹주완 신임사장 취임
경기 교육청의 '학교 조례안'... "학생인권조례 답습 말기를"
[오늘의 한반도] 서울시, 디지털 성범죄 아동·청소년 피해자 1년 새 두 배 ↑ 외 (5/23)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