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수호결사대 등, “교회폐쇄법과 코로나 행정명령의 차별적 적용 규탄한다”

▲ 대전세종충남충북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교회수호결사대 등이 세종시 국무총리실 앞에서 교회폐쇄법과 코로나 행정명령의 차별적 적용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 유튜브 채널 크리스천투데이 캡처

대전세종충남충북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교회수호결사대 등이 5일 오전 세종시 국무조정실 앞에서 교회폐쇄법과 코로나19 행정명령의 차별적 적용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고 5일 크리스천투데이가 전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정부의 차별적인 행정명령 조치 및 반헌법적 교회폐쇄 감염병예방법 시행에 분노하며 강력 규탄한다”며 “국민을 이간질하고 한국교회를 탄압하기에 혈안인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총리와 관료들, 그리고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을 강력 경고하며,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것을 천명한다”고 했다.

또 “한국교회를 핍박하고 마녀사냥해 온 악행에 한 술 더 떠 코로나 감염병을 핑계로 한국교회마저 폐쇄할 수 있는 악법을 제정 시행하게 된 사실에 대해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이는 종교자유를 보호하는 헌법 20조 1항(모든 국민은 종교의 자유를 가진다)을 정면으로 위반한 반헌법적 폭거이기에 즉각 폐기하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부산기독교총연합회 전 대표회장인 평화교회 담임 임영문 목사는 이날 “대한민국은 엄연히 종교의 자유가 있다. 양심의 자유가 헌법에 규정돼 있다. 믿음의 조상들은 일제시대나 6.25 때에도 예배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쳤다. 주기철 목사님은 말할 수 없는 고통 가운데서도 신앙을 거부하지 않고 믿음을 지켰다. 그 믿음의 역사가 있었기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다”고 했다.

임 목사는 “며칠 전 법원에 출두하라고 공소장이 왔다. 예배를 드렸다고 ‘1차 범행’, ‘2차 범행’, ‘3차 범행’이라면서 3번을 고발했다. 자유 대한민국에서 목사가 예배를 했다는 이유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한다”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 100교회만 재판받고 교회가 폐쇄되면 한국교회가 정신을 차릴지 모르겠다. 아직도 목사님들이 너무나 조용하다. 이번에 부산, 울산, 경남 지도자가 모여 결의했다. 또 자발적으로 16개 구·군연합회 임원단, 37개 노회 지방회 임원단, 240명이 한국교회가 일어나야 된다고 서명을 했다. 부산이 일어날 것”이라고 했다.

대전세종충남충북기독교총연합회 사무총장인 용리제일교회 담임 박진호 목사는 “교회를 탄압하는 정부에, 이제는 순교적 결단을 가지고 싸워야 할 줄 믿는다. 침묵하면 하나님의 종도 아니고 하나님의 백성임을 스스로 포기한 자이다. 성탄절 예배 준비를 하는데 공무원이 찾아와 ‘국무총리실 모든 공무원들은 비대면 근무하고 있느냐, 백화점의 많은 인파들이 비대면 영업하고 있느냐, 철도 전철 비대면하고 있느냐’고 전하라 했다”고 말했다.

박 목사는 “행정명령이 두려운가, 하나님의 명령이 두려운가? 우린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고 그분의 명령을 들어야 할 백성이요 종임을 선포한다. 불의에 타협하지 말고, 반성경적 악법을 제정하는 사악한 자들과 목숨을 내놓고 싸워야 될 줄 믿는다”고 했다.

단체 관계자들은 한국교회를 마녀사냥한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에 사과할 것과, 공포를 조장하고 국민을 기만한 방역 쇼를 중단할 것,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탄압한 만행을 즉각 중단할 것,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을 해임할 것, 교회폐쇄법, 감염병예방법 제49조 3항과 4항을 즉각 삭제할 것, 편향되고 차별적인 행정명령을 중단할 것 등을 요구했다.

크리스천퍼스펙티브

데살로니가교회는 핍박과 환난 중에서 인내와 믿음을 나타내, 이에 바울은 이 사실로 하나님의 여러 교회에서 자랑했다. 성도의 인내와 믿음은 핍박과 환난 중에 빛을 발하게 된다. 한국 교회가 예배의 위협을 받고 있는 지금, 무엇을 두려워하고 있는지, 무엇을 믿고 있는지, 어떤 가치를 붙들고 있는지 드러나게 될 것이다. 20명이 안되면 10명이, 10명이 안되면 5명이, 실내가 안되면 야외에서, 앉아서 드릴 수 없으면 서서라도 예배 드릴 마음만 있으면 얼마든지 예배드릴 수 있다. 한국 교회가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를 그 무엇과도 타협하지 않도록 기도하자. 또한 형평성에 어긋나게 정책을 결정하는 우를 범하지 않고 국민을 지혜롭게 섬길 수 있는 정부 당국자들이 되게 해달라고 기도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ro.a1611251904idemn1611251904g@swe1611251904npng1611251904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