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존중여성지도자연합, 자유 말살하는 평등법, 차별금지 독재법 제정 반대

생명존중여성지도자연합 제공

생명존중여성지도자연합(대표 김은진 목사)은 7일 국회의사당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를 말살하는 평등법, 차별금지법안을 강력히 반대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가정을 해체하고 신앙과 양심, 표현과 학문의 자유를 침해하는 차별금지법안과 차별금지로 위장한 끔찍한 역차별법 제정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현 정부의 대다수의 정책들이 젠더 정책을 기반으로 만들어지고 있는 가운데 심지어는 아직 차별 금지법이 제정 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학교 공 교육 현장에서 이미 남녀성구별이 없다는 성주류화 교육과 무책임한 조기성애화 교육으로 가족을 해체시키는 패륜을 인권이라는 이름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차별금지법은 동성성애자들을 이용해서, 그들의 인권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결국 사회의 건전한 도덕과 윤리의 기반을 말살하고자 하는 무서운 법안”이라고 말했다. 또 이들 법은 성적 타락을 가속화시켜 결국, 많은 청소년의 남은 인생을 망칠 질병에 걸리게 하는 문란함을 지적하고 선도를 하면, 징벌적 손해배상 등의 재산상 손해를 입히는 법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인권을 내세워서, 국가가 개인의 기본권을 무제한 침해하도록 짜놓은 것이 이 차별금지법이라는 주장이다. 이는 “국가권력을 키워서 개인에 대한 감시와 통제를 합법적으로 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라며“ 결국 ”현대판 노예제도이며 사람이 생각 해 낼 수 있는 악법의 끝장판“이라는 설명이다.

이들은 “법이 한 번 정해지면 그 법에 따라 모든 민법 체계가 달라져야 하고 그에 따라 사회 구조와 우리의 정신 구조까지 원치 않지만 강제로 바꿔져야 하며, 결국 그 칼끝은 기독교를 말살하고 가족과 국가를 해체하고, 오직 소수 특정 권력 집단만 맘대로 하겠다”것이라고 역설했다.

따라서 “지금 한국교회는 제2의 종교 개혁이 필요하며, 모든 영역에서 윤리 도덕이 아닌 하나님 말씀과 신앙과 양심 안에서 성경적인 복음주의 법치주의 기준을 만들어 진정한 보수주의 가치와 자유를 위해 싸워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