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수용소 기독교인에 동물보다 못한 처우

▲ 뮤지컬 요덕스토리 장면. 사진: 유튜브 캡처

북한 수용소에 있는 기독교인들이 동물보다 못한 처우를 받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7일 보도했다.

국제 기독교 박해 감시단체인 오픈도어 선교회 미국 지부는 7일 탈북했다가 강제 북송된 북한 기독교 여성의 증언을 공개하면서 북한 내 기독교인들에 대한 탄압과 강제수용소의 처참한 내부 실태를 고발했다.

자신의 이름이 아닌 수감번호 ‘42번’으로 불린 이 여성은 북송 직후 동물보다도 못한 고통스런 삶을 살았다고 증언했다.

그녀는 중국에서 몇 주간 수감된 이후 북한 수용소로 옮겨졌고 이 곳에서 매일 아침 8시 심문실로 끌려가 기독교인 여부를 가리는 조사를 받았다. 매일 끈질긴 질문을 받았고 이 과정에선 폭언과 구타가 난무했다.

이 여성은 자신이 기독교인임을 지속적으로 부인했고 추후 변호인 없는 재판을 통해 4년 교화소형을 받아 매일 12시간 또는 그 이상 노동에 시달렸고 그로부터 2년 후 석방 통보를 받았다.

또한, 그녀는 교화소에서 우연히 만난 다른 여성은 기독교인이란 사실이 들통나 살아나오기 힘든 것으로 알려진 관리소로 끌려갔다고 회고했다.

오픈도어는 북한 내 약 5만~7만 명의 기독교인들이 수용소에 수감돼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북한은 오픈도어가 매년 발표하는 기독교박해순위국가 1위를 기록했으며, 영국의 국제 종교단체인 ‘릴리즈 인터내셔널’ 역시 지난해 말 연례보고서를 통해 북한을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가로 지목했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지난해 12월 북한을 19년 연속으로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재지정했다. 이 명단에 오른 국가들은 종교 자유에 대한 개선 조치를 취할 때까지 미국 정부의 제재를 받게 된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주님의 이름으로 박해 받으며 임금들과 집권자들 앞에 끌려가는 성도들에게 주님은 머리털 하나도 상하지 않고 인내로 영혼을 얻는다고 말씀하셨다. 비록 하나님을 부인하는 공산정권 아래서 예수로 말미암아 미움을 받고 동물보다 못한 취급을 받지만, 그 영혼을 지키시는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항상 힘을 얻게 하시고 인내로 영혼을 소유하게 되는 북한의 성도들이 되도록 기도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