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주간, 영화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 온라인 상영

▲ 영화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 가운데 한 장면. 사진: 한국순교자의소리 제공

한국순교자의소리(한국VOM)는 부활절을 맞아 고난주간이 포함된 3월 31일부터 4월 4일까지 영화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을 온라인으로 특별 상영한다.

전 세계 70여개국의 핍박받는 기독교인들을 이해하고 돕기 위해 만들어진 이 영화는 VOM의 설립자 루마니아의 리처드 범브란트 목사의 동명 저서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범브란트 목사가 고문을 당한 교도소 독방 등이 실제적으로 묘사되는 이 영화를 통해 VOM은 모든 것을 포기하고 그리스도를 따르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이 시대 성도들이 알게 되기를 기대하며 이번에 무료 상영시간을 갖고 있다.

순교자의소리는 또 “핍박이 있는 곳에 실제로 살고 있는 기독교인들이 위험을 무릎쓰고 복음을 전하는데 필요한 것들을 지원함과 동시에, 그들의 소리를 그들과 한 몸을 이루고 있는 한국 기독교인들에게 전하기 원한다”고 밝혔다.

국제 기독교 영상매체 시상에서 5개 부문에 당선되어 상을 받은 작품인 이 영화는 전 세계 그리스도인들이 고난을 겪으면서도 어떻게 신실한 증인으로서 믿음을 지켜나가는지 배우면서 우리의 삶을 검증하게 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교회, 신학교 및 소규모 모임에서 요청할 경우, VOM은 교회, 단체, 소그룹으로 사무실을 방문하여 영화를 상영하고 있다. 문의: 02-2065-0703.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출처를 기재하고 사용하세요.> 제보 및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