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軍 내 마약범죄 급증, 당국 ‘비상’

사진: pixabay

군대 내 마약범죄가 이병에서 중령까지 계급을 막론하고 증가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뉴데일리가 18일 보도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이 국방부와 육·해·공군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20년 5년간 적발된 군 내 마약범죄는 59건에 달했다. 박근혜정부 시절인 2016년에는 8건이었던 마약범죄가 2017년 4건, 2018년 13건, 2019년 24건을 기록하는 등 4년 만에 3배 규모로 증가했고, 지난해에는 10건을 기록했다. 대부분의 마약범죄는 대마 흡연이었지만, 필로폰을 투약한 경우까지 유형도 다양했다.

한 육군 상병은 2019년 메신저를 통해 필로폰을 매매하고 투약한 ‘마약류관리에관한벌률위반’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225만7000원을 선고받았다. 같은 해 한 육군 대위는 필로폰을 투약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205만원을 선고받았고, 한 육군 중령은 마약류가 들어간 향정신성의약품(환각·각성 및 습관성·중독성 있는 의약품)을 투약했다 적발됐다. 또 2020년에는 육군 병장 2명과 상병 1명이 마약광고를 보고 구매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징역 3년에 추징금 2100만여 원을 선고받았다.

국방부 검찰단은 강 의원에게 “복무 중 휴가를 통해 입수한 마약이 적발돼 신분상 군으로 송치된 사례가 다수 확인됐다”며 “적발했으나 전역한 인원에 대해서는 군 외 타관(민간검찰)으로 사건을 이첩해 진행하는 식”이라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마약은 시작하는 나이가 어릴수록 중독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 재범 가능성이 많은데, 20대 초반 병사들의 마약범죄 건수가 최근 들어 급증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특히 2019년 4월 이후 사병들의 핸드폰 사용이 허용됨에 따라 SNS를 통한 마약 접근이 쉬워져 향후 더욱 크게 증가할 수 있다”고 우려한 강 의원은 “군은 마약 예방교육을 철저히 하고 적발시에는 엄중한 처벌을 하고, 마약사범에 대해서는 중독성 치료를 할 수 있는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사회와 일정 정도 격리되어 있는 군부대가 마약류에 노출됐다는 것은 충격적인 소식이다. 그러나 우리 사회가 마약에 대한 경각심에 사라지면서 폐쇄집단이라고 예외이기는 어려울 수 있다. 이것이 오늘 한국사회의 현실이다.

하나님으로만 만족하도록 지어진 인생이 죄로 타락하여 하나님 외에 만족을 얻으려 발버둥치는 현실을 본다. 기껏해야 예방 교육이고, 적발되면 징계 외에는 답이 없는 군 당국이지만, 죄가 주는 즐거움을 알아도 하나님을 사랑하기에 손대지 않고, 죄인을 돌이키고야 마는 복음이 목마른 군인 사회 안에 증거되도록 기도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출처를 기재하고 사용하세요.> 제보 및 문의: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522_Gyeonggido Office of Education
경기 교육청의 '학교 조례안'... "학생인권조례 답습 말기를"
20240522_Seoul Digital sex crime Safe Support Center
[오늘의 한반도] 서울시, 디지털 성범죄 아동·청소년 피해자 1년 새 두 배 ↑ 외 (5/23)
20240522 Cheongju District Court
[오늘의 한반도] 한반교연, 성전환 수술 없이 성별 정정 허가 판결 청주법원 규탄 외 (5/22)
20230516 National Human Rights
[오늘의 한반도] 반동연·자유인권행동, 인권위 동성애 반대자 혐오세력 매도 중단 촉구 외 (5/21)

최신기사

“복음기도신문이 있어 전도지 걱정 안 해요”
미 기독 상담가, “미국은 정신 건강 재앙을 겪고 있다”
외교부, 한-브루나이 수교 40주년 로고 공모전 시상식
성전환 수술이 자살 위험 높인다
극동방송, 맹주완 신임사장 취임
경기 교육청의 '학교 조례안'... "학생인권조례 답습 말기를"
[오늘의 한반도] 서울시, 디지털 성범죄 아동·청소년 피해자 1년 새 두 배 ↑ 외 (5/23)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