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베트남 성도들, 신앙 때문에 추방되고 공공 서비스 제외돼

▲ 사진: vomkorea.com 캡처

베트남의 그리스도인들이 신앙 때문에 가족과 마을에서 쫓겨나고, 공공 서비스마저 거부당하고 있다.

이에 한국 순교자의소리(VOM)은 신앙 때문에 핍박받는 베트남 4개 지역의 45명의 기독교인들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이 가운데 81세 D 여사는 베트남 북부 뚜옌꽝(Tuyen Quang)성 외딴 산지에 있는 작은 오두막에서 홀로 살고 있다. 전에 D 여사는 가족과 함께 근처 마을에서 살았으나 지난 여름 기독교인이 되었을 때 가족에게 거부당해 집에서 강제로 쫓겨났고 마을에서도 추방당했다.

이제 D 여사는 자신을 기억해주는 기독교인 형제자매들을 의지하고 살아가야 한다. 기독교인 형제자매 몇 사람이 쌀과 채소와 장작을 가지고 오두막을 찾아오면, D 여사는 형제자매들이 공급해준 양식으로 죽을 준비한다.

한국 VOM 현숙 폴리 대표는 “한국교회 성도님들은 핍박이라는 말을 들으면 고문을 당하거나 감옥에 갇히는 기독교인을 떠올린다”며 “하지만 가장 가혹하고 일반적인 핍박은 바로, 정부나 이웃, 심지어 가족들이 기독교인에게는 아주 기본적인 혜택조차도 제공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베트남 같은 공산국가에서는 정부를 통해서만 얻을 수 있는 물건과 서비스가 있다”며 “몇몇 기독교인들은 관리들과 주민들이 기독교인들에게는 이러한 것들을 제공하지 않으면서, ‘너희 하나님한테 해결해 달라고 해!’ 혹은 ‘너희 목사에게 도와달라고 해!’라고 말했다고 보고한다”고 전했다.

또한 2019년에 기독교인이 되어 현재는 베트남 고지대의 한 소수 민족 마을에서 복음전도자로 사역하는 C 형제도 신앙때문에 집에서 강제로 쫒겨났다.

지난 2월 C 형제가 집회를 인도하고 있었다. 새로 기독교인이 된 세 가족도 참석한 모임이었다. 그런데 지역 경찰관들과 마을 지도자들은 그 세 가족이 신앙을 부인하도록 강요했다. C 형제와 그 교회의 두 자매가 그 가족들을 보호하기 위해 맞섰지만 구타만 당했다.

결국 마을 지도자들은 그 마을 어느 곳에서 누가 죽고 어떤 손해가 나든 기독교인들이 책임져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하는 한편, 기독교인들의 새 신앙이 마을 전체에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C 형제는 집에서 강제로 쫓겨난 뒤, 근처의 한 목회자 집으로 이사하여 상황이 좋아질 때까지 함께 기거하고 있다. 현재 C 형제의 교회에서 갖던 모임은 중단됐다.

이에 현숙 폴리 대표는 “최근에 핍박받은 것으로 확인된 기독교인 45명을 모두 지원하는 것이 순교자의 소리의 사역 목표”라면서 “우리는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이름을 부인하기를 거부하는 이 베트남 형제자매들을 구해주시고, 베트남 기독교인들의 마음을 움직여 이 형제자매들을 보살피게 하신다는 것을 믿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리스도 안에 있는 한 몸의 지체로서, 이 핍박의 때에 그들을 긴급히 지원해주고 보살피는 사역에 동참해주실 것을 한국 교회 성도님들께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보라 내가 너희를 보냄이 양을 이리 가운데로 보냄과 같도다 그러므로 너희는 뱀 같이 지혜롭고 비둘기 같이 순결하라” (마 10:16)

이리 가운데 있는 양과 같은 베트남의 성도들이 국가의 핍박 속에서도 신앙을 부인하지 않게 하시고, 어려운 상황 속에서 헤쳐나갈 수 있는 지혜와 용기를 주시도록 기도하자. 그리고 주께서 온 열방의 교회와 단체들을 일깨우셔서 이들을 위해 기도할 뿐 아니라 적극 돕는 일에 나서도록 간구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출처를 기재하고 사용하세요.> 제보 및 문의: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0523-kor-bruneire
외교부, 한-브루나이 수교 40주년 로고 공모전 시상식
300_10_1_KOD1(1068)
청년 사역단체 다윗의열쇠, “말씀대로 살 수 있음을 증명하고 싶었습니다”
0522hebron
헤브론원형학교 졸업생, 한국OMF 통해 최연소 일본 선교사로 파송
20240521_VOMKorea_Eritrea
세계의 박해받는 기독교인에게 편지쓰기... 한국순교자의소리 캠페인

최신기사

“복음기도신문이 있어 전도지 걱정 안 해요”
미 기독 상담가, “미국은 정신 건강 재앙을 겪고 있다”
외교부, 한-브루나이 수교 40주년 로고 공모전 시상식
성전환 수술이 자살 위험 높인다
극동방송, 맹주완 신임사장 취임
경기 교육청의 '학교 조례안'... "학생인권조례 답습 말기를"
[오늘의 한반도] 서울시, 디지털 성범죄 아동·청소년 피해자 1년 새 두 배 ↑ 외 (5/23)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