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민주콩고 니라공고화산 폭발… 인근 고마시 주민 대피

니라공고화산이 폭발한 모습. 트위터 캡처

2002년 폭발 때 250명 사망, 이재민 12만 명 발생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 동부에 있는 니라공고화산이 22일(현지시간) 오후 6시께 폭발했다고 AP,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니라공고화산에서 나온 용암은 인구 67만 명의 도시 고마를 향해 흘러내려 가고 있으며, 고마와 북키부 지역을 잇는 도로를 덮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콩고 정부는 긴급회의를 소집해 고마에 대피명령을 내렸다. 고마 화산관측소는 당초 니라공고화산과 13㎞ 떨어진 니아무라기라화산이 폭발했다고 밝혔으나, 이후 내용을 정정했다. 

이번에 화산이 폭발한 니라공고화산은 민주콩고 국경에 있으며, 르완다 및 우간다와 인접한 곳에 위치해 있다. 

본지 통신원은 “현재 고마 공항 가까운 곳에 살고 있는데 용암이 공항쪽으로 흐르고 있다”며 “인근 주민들은 모두 대피한 상태”라고 말했다.

화산폭발로 인한 인명피해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2002년 니라공고화산 폭발로 당시 250명이 숨지고, 이재민 12만명이 발생한 적이 있다. 니라공고화산은 르완다 접경지역에 있으며, 현재 지구에서 가장 활동적인 화산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화산학자 다리오 테데스코는 “니라공고화산에 새로운 열구가 열린 것으로 보이며, 용암이 고마시로 향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을 통해 말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화산폭발을 인간의 힘으로 막을 수는 없다. 이 같은 위기상황에 이 땅의 사람들이 서로 사랑하며 서로를 돌아보는 회복의 시간이 되도록 기도하자. 나의 기준으로 미워하고 사랑하는 것이 얼마나 부질없는 것임을 깨닫게 되며, 서로를 향한 긍휼의 마음을 가질 수 있다.

특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 하나님의 마음과 사랑이 흘러갈 수 있도록 축복의 통로가 세워지고, 관련당국에서도 지혜롭게 이 상황을 대처할 수 있도록 기도하자.<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출처를 기재하고 사용하세요.> 제보 및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