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순교자의소리, “북한 성도들, 감옥에서도 복음 만난다”

▲ (재연 사진) 박 선생의 감방 동료 한 사람이 감방 벽에 “예수 그리스도”라고 쓰고는 박 선생에게 복음을 전해주었다. 사진: 순교자의소리 캡처

한국 순교자의소리(VOM)가 지난 2일, 탈북을 하려다 체포되어 중국 감옥에서 예수님을 만난 박 선생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2008년, 박 선생은 돈을 좀 더 벌기 위해 남한 DVD를 팔다가 북한 당국에 잡혔다. 그때 남편 김 선생은 중국으로 도주했고, 당에서 일하던 다른 가족들은 박 선생의 형량을 줄이기 위해 사건 담당자들에게 뇌물을 주었다.

박 선생이 석방되자 북한으로 다시 돌아온 남편 김 선생은 하나님과 성경에 관해 전하지 않을 수 없었다. 중국에서 만난 한 가족이 그에게 ‘예수 그리스도에 관한 복음’을 전해준 것이었다. 이제 김 선생은 가족과 함께 식사할 때마다 주님께 감사를 드렸다.

박선생은 “그때 나는 남편이 미쳤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선생은 자신의 담대한 믿음으로 인해 온 가족이 가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적어도 20명에게 예수님의 복음을 전했다.

이에 박 선생은 “당시에는 남편이 너무 원망스러웠다. 내 사건이 겨우 종결됐는데, 왜 또 식구들을 위험에 빠뜨리려고 하는지 말이다”라고 말했다.

김 선생은 결국 누군가에게 신고를 당했다. 어느 날 밤, 당국자들이 부부의 집에 찾아와 두 사람을 체포했고, 김 선생은 곧바로 강제수용소에 끌려갔다. 박 선생은 남편이 강제수용소에서 죽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면서 “남편이 어떻게 죽었는지 나는 아직도 모른다”라고 했다. 그녀는 또한 누가 남편을 신고했는지도 결코 알 수 없었다.

두 부부가 체포됐을 당시, 박 선생의 삼촌이 북한 보위부 요직을 맡고 있었기 때문에 박 선생은 남편이 기독교 신앙 때문에 강제수용소에 보내질 위험에 처해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래서 그의 삼촌은 조카가 노동 교화소로 가도록 도와주었다.

▲ 서울 소재 한국의 사무실에서 순교자 연대표를 살펴보며 남편을 기억하는 박 선생. 제공: 한국순교자의소리

박 선생은 노동 교화소에 있은 지 6년이 넘었을 때 석방됐으며, 자신이 혹독한 환경에서 겨우 살아남았지만, 더 열악한 상황을 맞이했을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석방 이후 탈북을 결심한 박 선생은, 중국에서 머문 지 한 달 만에 함께 하던 탈북민 일행과 함께 신고를 당해, 시민권이나 비자 같은 신분증이 없었기 때문에 감옥으로 끌려갔다.

감옥에 있는 동안 박 선생은 기독교 신앙으로 인해 구금되어 있던 조선족 여성을 많이 만났다. 그는 “우리가 다시 북송되고, 교회나 기독교를 접했다는 사실이 발각되면, 우린 틀림없이 죽었을 것이다. 그래서 조선족 여성들은 저와 함께 지냈던 한 달 동안 어떤 말도 하지 않았다. 하지만 감옥에 있는 사람들은 시간이 많다”고 말했다.

박 선생은 시간이 지나서 조선족 기독교인 여성이 치약을 손에 쥐고 감방 벽에 ‘예수 그리스도’라고 썼다며 “‘예수 그리스도’라는 단어를 처음 본 거라서 무슨 뜻이냐고 물었더니, 그 여자가 기독교가 무엇인지 알려주기 시작했다”고 회상했다.

▲ 박 선생은 많은 탈북민이 순교자의 소리 유티 학교에서 하나님 말씀을 공부하면서 변화되는 것을 목격했다.
(코로나 이전에 촬영한 사진). 제공: 한국순교자의소리

이후 석방된 박 선생은 한국에 있는 조카들에게 연락했고, 그들은 브로커를 주선해 박 선생이 한국에 건너오도록 도왔다. 그녀는 한국에서 다른 탈북민을 통해 순교자의 소리에 대해 알게 되었고, 곧이어 순교자의 소리가 운영하는 유티(Underground Technology) 기초 제자훈련 학교에 등록했다.

박 선생은 “남편이 걸었던 길을 걷고 싶다. 남편처럼 예수님을 따르고 싶은 마음”이라면서 “당시 나는 남편과 똑같은 눈으로 보지 못했다. 그때 내가 지금처럼 영적인 눈을 가졌더라면 좋았을텐데, 그때 내 관심은 가족을 위해 돈을 벌고 사랑하는 조국에 충성하는 것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이에 VOM은 박 선생이 남편이 처음 기독교 신앙을 전해주었을 때 그 신앙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했더라면 좋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남편이 기쁨으로 자신의 기독교 신앙을 박 선생에게 전해준 지 10년이 넘은 지금, 박 선생의 믿음은 그리스도 안에 뿌리를 내리고 있다고 전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한밤중에 바울과 실라가 기도하고 하나님을 찬송하매 죄수들이 듣더라 주 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받으리라 (사도행전 16:25,31)

예수를 믿는 것이 목숨을 거는 일인줄 알면서도, 자신만 믿을뿐 아니라 이 기쁜 소식을 가족들에게 전하고 있는 북한의 성도들을 축복하자. 옥에 갇힌 바울과 실라가 성령에 충만하여 하나님을 찬송했던 것 처럼 구원의 기쁨과 감격때문에 복음을 전할 수밖에 없는 성도들의 안전을 지켜주시고, 박 선생과 같은 북한 주민들에게 복음이 들려지고 믿어지는 역사가 일어나도록 기도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출처를 기재하고 사용하세요.> 제보 및 문의: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620_KHTV_gay health insurance
[오늘의 한반도] 교계.시민단체, "동성 파트너 건강보험 피부양자 자격 불허하라" 촉구 외 (6/21)
0621
우크라 무기지원 재검토 초강수…북러 vs 한미 '신냉전' 회귀하나
Zwaddi on Unsplash
[GTK 칼럼] 천국(6):천국에 거하는 마음
20220210 taro korea
[오늘의 한반도] 韓, 기독교인 30% 점 본 경험 있어 외 (6/20)

최신기사

[이명진 칼럼] 낙태옹호 주장에 이렇게 대응하라 (5)
[에티오피아 통신] 꽃길 위해 건물을 자르고 전기차만 수입 허용... 그러나 충전소가 없다
니카라과, 마르크스주의 흔드는 개신교 공격
아프간 소녀들, 학교 못간지 1000일째… 중등 교육 위해 150만 달러 지원
[오늘의 한반도] 교계.시민단체, "동성 파트너 건강보험 피부양자 자격 불허하라" 촉구 외 (6/21)
[오늘의 열방] 아일랜드, 국민의 25% 의견 표현에 제약 느껴 외 (6/21)
우크라 무기지원 재검토 초강수…북러 vs 한미 '신냉전' 회귀하나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