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올해 경제·식량난… 김정은 집권 이래 가장 어려울 것 예상

▲ 올해 북한이 김정은 집권이래 최악의 경제난, 식량난을 맞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 복음기도신문

올해 북한의 경제와 식량 상황이 김정은 위원장 집권 이래 가장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는 분석이 나왔다고 미국의소리(VOA)가 4일 보도했다.

북한 경제 전문가인 윌리엄 브라운 미국 조지타운대 교수는 “올해는 김정은 집권 이래 최악의 한 해가 될 것”이라며 북한 경제성장의 동력인 무역과 시장 활동의 위축을 주된 이유로 들었다. 2017년 본격화 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와 코로나 국경 봉쇄가 겹치면서 지난해 북한의 무역이 완전히 붕괴됐다는 것이다.

브라운 교수는 올해 무역이 소폭 늘었지만 여전히 극도로 낮은 수준이면서, 지난해 보다 올해 경제난이 더 심각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동안 기존에 수입한 물품을 사용할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고갈되고, 이에 더해 무역업에 종사하던 북한 주민들이 여전히 일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브라운 교수는 또 국영경제는 물론 사경제도 곤경에 처했다면서, 김정은 집권 기간 국영경제가 축소되는 와중에도 그나마 활발했던 장마당 중심의 사경제마저 지난해 국경이 봉쇄되고 수입이 중단되면서 위축됐다고 했다.

올해 ‘최악의 식량난’ 예상… 작황 부진, 곡물 수입 저조

또 북한 농업 전문가인 권태진 GS&J 인스티튜트 북한‧동북아연구원장은 북한의 식량 사정도 올해가 최악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 원장은 올해 식량 상황은 김정은 정권 출범 이후에 가장 나쁜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작년 작황이 좋지 않았던 것이 핵심이고, 코로나 때문에 올해 곡물 수입도 굉장히 저조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곡물 생산량이 전년 대비 24만t 감소한 440만t에 그친 가운데, 올해 식량 부족분은 최대 135만t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북한이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 없는 수준이다.

권 원장은 “최근에 와서는 식량가격이 춘궁기를 맞아 조금씩 오르고 있는 추세다. 지금부터 수확 때까지는 계속해서 식량 사정이 어려워지는 그런 시기가 계속 유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권층까지 경제난 영향… 취약계층은 더 악화

한편 대니얼 워츠 전미북한위원회 국장은 “올해가 여러 북한 주민들에게 상당한 고난의 해라는 것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워츠 국장은 북한 장마당에서 지난 몇 달간 쌀 가격은 안정적이었지만 옥수수 가격이 오르고 있다며, 이는 “쌀 보다는 옥수수를 주로 먹는 많은 일반 북한 주민들에게 고통을 안겨준다”고 말했다.

워츠 국장은 또 국경 봉쇄가 길어지면서 북한 주민들이 장마당에서 쓸 수 있는 현금 보유량도 줄고, 식량도 살 수 없을 것이라면서, 특히 이미 어려웠던 취약계층의 삶은 더욱 악화됐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한 권력층을 연구하는 웹사이트 ‘노스 코리아 리더십 워치’의 마이클 매든 스팀슨센터 연구원은 북한 특권층들이 북-중 국경 지대에서 금과 백금을 팔고 있다는 북한전문 매체들의 보도를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매든 연구원은 이런 소문이 사실이라면 특권층이 오랜 기간 비축했던 귀금속을 파는 것이거나, 보석에 접근이 가능한 최상위 계층이 거래에 나서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지난달 유엔 경제사회이사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지난해 1040만 명의 북한 주민이 외부 지원을 필요로 했다고 밝혔다. 유엔 식량농업기구도 지난 3월 발표한 ‘작황 전망과 식량 상황’ 보고서에서 북한을 식량 지원이 필요한 45개 나라에 포함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북한의 민생경제는 나날이 침몰해가고 있다. 장기화되는 대북제재와 코로나 국경봉쇄로 장마당에서는 장사 원천인 상품이 없어지고 있고, 차량 부품이 없어 목탄차가 다시 등장하기도 했다.(관련기사) 급기야는 생활고에 시달리던 주민들끼리 시비 끝에 흉기를 휘두르는 흉악범죄가 연이어 발행하기도 했다.(관련기사) 최근에는 북한 당국이 주요 도시의 장마당을 ‘농수산물 전용 시장’으로 변경하고, 공산품은 정부에서 직접 판매한다는 지시를 하달했다. 이에 주민들 사이에서는 국가가 개인들의 장사행위를 가로채 수익을 갈취하려는 의도라면서며, 국가 경제 사정이 한계에 달한 것은 아니냐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관련기사)

그러나 이러한 중에서도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고 완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작년에는 유조선 2척을 구입하기도 하는 등 무너져가는 민생은 아랑곳하지 않고 정권 유지를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관련기사)

이사야서에는 “여인이 어찌 그 젖 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지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고 말씀한다. 북한 주민들이 우리의 아버지되시고 진정한 도움이 되시는 하나님의 보호를 소망으로 붙들게 하시고, 우리의 작은 신음도 듣고 응답하시는 주님께서 세상이 줄 수 없는 평안으로 북한 주민들을 보호하여 주시기를 기도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출처를 기재하고 사용하세요.> 제보 및 문의: gnpnews@gnmedia.org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