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탈동성애자들, 올해도 워싱턴서 ‘자유 행진’ 행사

▲ 지난 5일 워싱턴 D.C.의 실반 극장에서 열린 탈동성애자들을 위한 프리덤 마치 행사. 사진: christianpost.com 캡처

지난 5일 미국 워싱턴기념비 인근 실반 극장에서 탈동성애자들을 위한 ‘자유 행진(Freedom March)’ 행사가 열렸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7일 전했다.

한때 동성애자로 살아왔던 미국의 탈동성애 기독교인들이 이끄는 “무지개 회복(Rainbow Revival)”의 자유 행진은 200명의 탈동성애자들이 ‘무지개 회복’이라는 글귀가 적힌 티셔츠를 입고 참석했으며, 3시간 동안 ‘예수님이 주신 변화의 능력’에 대한 간증과 예배를 가졌다.

참석자인 엔젤 콜론은 이날 행사에서 “무지개 회복은 하나님의 언약의 징표”라며 “우리는 무지개를 되찾고 있다. 이것은 그분의 것이며 실로 아름다운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우린 여기에서 큰 목소리로 무지개는 아름다운 것임을 세상에 알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무지개는 흔히 동성애의 상징으로 사용되고 있지만, 성경 창세기 9장에서 주신 영원한 언약의 상징이다.

콜론은 자유 행진 행사가 진행되면서 동성애자의 삶을 떠나 예수님을 따르길 원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코로나 전염병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주님과 깊은 관계를 맺어 전화위복이 되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동성애자 사회에도 “특히 프라이드 달(성초월주의자(LGBTQ)의 달)을 맞아 우리는 여러분을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 우리는 여러분을 판단하거나 비난한 이후에 두 팔 벌려 환영하고 예수님을 나타내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성령님이 아니며, 모든 사람을 사랑하는 일 외에는 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자유 행진 행사의 공동창립자 제프리 맥콜은 CP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여름 이후 동성애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사람들의 서신이 멈추지 않고 있다. 지난 3년 동안 받은 것보다 더 많은 이메일과 더 많은 사람들이 도움의 손길을 요청하고 있다.”며 그리스도 안에서 성초월주의자에게 다가가는 시작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자유 행진의 임원들은 행사에 참여한 사람들이 “우리가 믿는 의사이신 예수 그리스도께 감동을 받았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예배 이후에 현수막을 들고 실반 극장을 출발, 링컨 기념관 앞의 수영장과 뒤편을 돌아 행진했다.

탈동성애자들이 이끄는 자유 행진은 2018년에 시작하여 매년 위싱턴 D.C.에서 진행되고 있다. (관련기사)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내가 내 무지개를 구름 속에 두었나니 이것이 나와 세상 사이의 언약의 증거니라… 무지개가 구름 사이에 있으리니 내가 보고 나 하나님과 모든 육체를 가진 땅의 모든 생물 사이의 영원한 언약을 기억하리라” (창 9: 13, 16)

하나님이 아름답게 창조하신 원형으로 이들의 생명을 바꾸시고, 모든 열방에 참된 자유의 외침을 외치며 그리스도의 사랑을 선포하게 하신 주님을 찬양하자. 이 참된 자유의 외침을 듣고 어둠 가운데 있는 성초월주의자(LGBTQ)들이 그리스도 안에서 진정한 자아를 찾고, 모든 사탄의 속임을 벗고 사랑과 은혜의 그리스도를 만나길 기도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출처를 기재하고 사용하세요.> 제보 및 문의: gro.a1623641968idemn1623641968g@swe1623641968npng1623641968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