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中, 전 세계 9만 명 감시… 한국인은 673명

▲ 중국 상하이시가 관리한 약 9만 명의 '감시 대상자 명단'이 밝혀졌다. 사진: unsplash

중국 상하이시가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뿐 아니라 한국인·미국인·일본인 등 최소 9만 명을 ‘감시 대상자 명단’에 올리고 개인정보를 보관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9일 보도했다.

신문은 “상하이 당국이 최소한 9만 명을 ‘위구르·테러리스트’라 부르며 개인정보를 보관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명단은 호주의 인터넷 보안업체 ‘인터넷2.0’이 입수한 자료라고 설명했다.

‘인터넷2.0’은 지난해 12월 상하이의 한 통신업체가 운영하는 클라우드 서비스에서 명단을 찾아냈다. 회사 측은 명단을 올린 IP 주소를 토대로 상하이 당국의 데이터로 판단했다.

‘인터넷2.0’이 찾아낸 명단 가운데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상하이 푸동공항과 홍차오공항을 드나든 외국인 5000여 명의 여권정보 등 개인정보와 출입국 날짜가 적혔다. 명단에는 일본인이 895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미국인 697명, 한국인 673명 순이었다.

‘인터넷2.0’은 해당 명단을 일본 정부에 제공했고, 명단 속 일본인은 모두 실존 인물로 주로 대기업 직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아사히신문은 “전기·섬유업체 직원들이 비교적 많이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미국·한국과 관련 정보를 교환하고 분석 중이다.

한편 ‘인터넷2.0’이 찾아낸 다른 명단인 ‘과학기술국 블랙리스트’에는 중국인 약 1만 명의 이름과 신분증 번호 등 개인정보가 담겼다. 이 중 7600명은 위구르족이었고, 그 가운데 7088명의 개인정보에는 당국이 심문한 내용이 담겼다.

상하이 당국은 “우리 지역에 와서 인터넷을 설치했다”는 이유로 위구르족 2017명을 ‘블랙리스트’에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중국은 최근 안면인식 카메라 등 하이테크 기술을 이용해 감시영역을 민간인으로도 확장했다. 또한 위구르족과 소수민족을 향한 감시와 탄압도 심화하고 있다. 게다가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경찰서 곳곳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응용한 카메라를 설치하고 위구르인들의 감정을 읽어내는 실험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BBC는 “익명을 요구한 이 소프트웨어 엔지니어가 AI 응용 카메라로 감정을 읽어낸 위구르족 5인의 사진과 그 ‘판독 결과’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 엔지니어는 “중국 정부는 실험실의 쥐처럼 위구르족을 대상으로 여러 실험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경찰서에 설치된 이 AI 카메라는 발목과 손목 등 신체를 움직이기 못하게 구속하는 의자에 앉은 위구르인으로부터 3m 떨어진 곳에 설치돼, ‘거짓말탐지기’처럼 대상자의 감정을 파악하는데 거짓말탐지기보다 훨씬 정교하다”고 말했다. AI 카메라는 실험대상자의 미묘한 표정 변화나 피부 모공의 변화까지 포착해 이를 분석한 뒤에, 원그래프로 그의 심리 상태를 결론내린다. 붉은색 부분은 실험 대상자의 마음이 불안하고 부정적이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한다. 이 엔지니어는 “신뢰할만한 증거 없이, 이 그래프로 대상자를 미리 판단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중국 공산당의 인권유린과 개인정보의 도둑질과 감시 등 수많은 범죄에 대해 중국이 심판주가 계심을 알고 회개하는 은혜를 베풀어달라고 기도하자. 주님의 진리의 말씀으로 거짓과 속임으로 세워진 중국의 통치가 무너지고,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내 몸 같이 사랑하는 나라로 회복되어지기를 간구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출처를 기재하고 사용하세요.> 제보 및 문의: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child-sad-unsplash-220929
미 기독 상담가, “미국은 정신 건강 재앙을 겪고 있다”
20240523 Louisiana State Senate
[오늘의 열방] 美 루이지애나주, 공립학교에 ‘십계명 전시’ 의무화 추진 외 (5/23)
20230518 Kazakhstan
[오늘의 열방] 카자흐스탄, 기독교인에 대한 박해 급증… 종교법 강화 우려 외 (5/22)
20240521_YH_USA_Borg_1
美대학가에 폭탄주 문화 확산…전문가들 “생명 위협할 수도”

최신기사

“복음기도신문이 있어 전도지 걱정 안 해요”
미 기독 상담가, “미국은 정신 건강 재앙을 겪고 있다”
외교부, 한-브루나이 수교 40주년 로고 공모전 시상식
성전환 수술이 자살 위험 높인다
극동방송, 맹주완 신임사장 취임
경기 교육청의 '학교 조례안'... "학생인권조례 답습 말기를"
[오늘의 한반도] 서울시, 디지털 성범죄 아동·청소년 피해자 1년 새 두 배 ↑ 외 (5/23)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