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리

동성애 이슈로 미국 교회 분열

“아무리 동성애 주장해도 남편과 아내를 통해 가족 유지된다” 미국 교회가 동성애 이슈로 분열 현상을 보이고 있으며 이 같은 ‘성 혁명’이 미국 사회를 이끌어가고 있다고 미래한국이 보도했다. 도널크 커크 미래한국 편집위원(전

성윤리

“기독정신으로 세워진 연세대에서 젠더 인권교육 불가” … 재학생, 학부모 반대집회

“죄를 범하는 자마다 죄의 종이라” 재학생·학부모 ‘연대사모’, 필수 과목 반대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설립된 연세대에서 하나님의 창조섭리를 정면으로 거스르는 젠더 인권 교육은 안된다’며 ‘연세대를 사랑하는 국민모임(이하 연대사모)’이 13일 연세대 정문

성윤리

캐나다, 성병 급증… 10년 간 178% 증가

캐나다에서 지난 10년 동안 성병이 급증하는 가운데 일부 주에서는 매독으로 비상사태가 선포됐다고 1일(현지시간) CBC 방송이 보도했다. 캐나다 당국이 일반적으로 성행하는 3대 성병인 임질, 요도염, 매독 감염 건수를 전국적으로 집계한 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