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영광스러운 초청

뜨거운 햇볕 아래, 곧 쓰러질 것 같아 보이는 한 마리 늙은 나귀가 어디론가 터벅터벅 걸어가고 있다. 등에는 누군가의 목을 축여 주기 위한 물을 담은 통들이 한가득 지워져 있다. 그러나 정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