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안에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 Prize Wisdom 그를 높이라 (잠4:8) -

귀국한 시리아 난민들, 반군과 교류 여부 심문과 체포, 고문…끝나지 않는 고통

▶ 시리아 난민이 고향으로 돌아가기위해 터키 국경을 넘어가고 있다(출처: anews.com.tr 캡처)

시리아에서 8년간의 내전을 끝내고 정부가 해외로 떠난 난민들의 본국행을 추진하고 있지만 정작 귀국한 난민들은 그동안 반군과 교류했는지를 파악하려는 정부의 심문과 고문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11년 내전이 발발한 이후 500만 명 이상이 시리아를 떠났으며 600만 명이 시리아 내 다른 지역으로 이주한 가운데 아사드 대통령은 지난 2월 방영된 연설에서 ‘국민의 의무 이행’을 강조하며 귀국을 독려하면서 ‘정직할 경우’ 용서한다고 약속했다.

이에 난민들은 하나둘 고향으로 돌아오기 시작했지만 지난 2년간 시리아로 돌아온 난민 중 거의 2000명이 구금됐다.

‘인권을 위한 시리아 네트워크’에 따르면 정부 관할 지역으로 돌아온 난민의 약 75%가 검문소나 정부 등록소, 거리 등에서 괴롭힘을 당하고 귀국 당시 약속과 달리 군에 징집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유엔은 2016년 이후 최소 16만 4000명의 난민이 귀국했다고 집계했다.

2013년 고향을 떠났던 하산(30)은 지난해 말 귀국하기 전에 자신의 안전을 위해 시리아 고위 보안 관리에게 많은 뇌물을 줬지만,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국가보안부 관리들에게 붙들려 심문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내가 해외에서 한 모든 것을 알고 있었다. 내가 어떤 카페에 앉았으며, 심지어 축구 경기 중에 반군 지지자와 함께 있었던 시간까지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아사드 정권이 ‘화해’라는 명분으로 이런 난민 귀국 절차를 추진하는데 대해 시리아 난민의 변호인들은 이는 주민 감시와 정권 유지를 위해 오랫동안 수집해온 막대한 정보를 더 확대하려는 수단으로 악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워싱턴에 기반을 둔 ‘시리아 사법 및 책임 센터’는 2011년 아사드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촉발하기 전까지 정보기관이 청년 단체의 현장 학습에 관한 내용까지도 수집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나 아사드 정권은 귀국한 난민에 대한 비인도적 처우에 대한 답변 요청에 응하지 않고 있다.

다만 시리아 고위 관리들은 유엔 대리인들과의 대화에서 모든 난민이 똑같이 환영받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WP에 따르면 레바논과 요르단, 터키 등 인근 국가에 있는 시리아 난민들이 귀국을 두려워하고 있으며 인근 국가로 탈출한 난민들이 현지에서 적법한 이민자로 인정받는 사례가 점점 줄어들면서 노동권 및 보건·교육에 대한 접근 제한은 물론, 착취와 학대의 위험에 노출돼 있고 추방당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

이와 관련,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난민 생활 중인 알레포 출신의 한 목수는 “뭘 해야 할지 정말 모르겠다”면서 “그렇다고 시리아로 돌아갈 수는 없다. 차라리 블랙홀 안으로 걸어 들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전쟁을 피해 고국을 떠나 난민으로 살다가 다시 고향으로 돌아오게 되었지만, 그 누구도 아닌 조국의 권력으로부터 구금되고 심문당하는 시리아의 상황을 주님 손에 올려드리자. 나라의 통치자가 정보를 가지고 귀국한 난민을 압제하는 것이 아니라, 이방 땅에서 기진하여 돌아온 백성을 긍휼과 은혜로 맞는 시리아가 되기를 기도하자.

“약한 자를 그가 약하다고 탈취하지 말며 곤고한 자를 성문에서 압제하지 말라(잠언 22:22)”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621 Afghan
아프간 소녀들, 학교 못간지 1000일째… 중등 교육 위해 150만 달러 지원
20240620_Pxabay
[오늘의 열방] 아일랜드, 국민의 25% 의견 표현에 제약 느껴 외 (6/21)
20240620_Mexico Church
[오늘의 열방] 멕시코 침례교인 150여 명, 가톨릭 박해로 고향에서 쫓겨나 외 (6/20)
0619congo
민주콩고, ISIS 공격으로 기독교인 80여명 사망... 교회 파괴돼

최신기사

[이명진 칼럼] 낙태옹호 주장에 이렇게 대응하라 (5)
[에티오피아 통신] 꽃길 위해 건물을 자르고 전기차만 수입 허용... 그러나 충전소가 없다
니카라과, 마르크스주의 흔드는 개신교 공격
아프간 소녀들, 학교 못간지 1000일째… 중등 교육 위해 150만 달러 지원
[오늘의 한반도] 교계.시민단체, "동성 파트너 건강보험 피부양자 자격 불허하라" 촉구 외 (6/21)
[오늘의 열방] 아일랜드, 국민의 25% 의견 표현에 제약 느껴 외 (6/21)
우크라 무기지원 재검토 초강수…북러 vs 한미 '신냉전' 회귀하나
Search

실시간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