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22개국 대사, 중국 위구르 수용소 철폐 요구 공개서한

신장 위구르자치구 수용소로 추정되는 건물 외벽(사진: akipress.com캡처)

<배경>

중국 신장 위구르 지역 이슬람에 대한 중국의 제재와 간섭은 소수민족의 독립의욕을 꺾는 것이 주목적으로 여겨진다. 교회는 조직이 형성되는 공간이기에 주목을 받고, 감시의 대상이 된다. 중국 정부는 위구르 지역에 세워진 수용소를 재교육을 위한 캠프라고 주장하지만, 국제사회는 이를 믿지 않는다. 수용소에 구금된 사람들의 경험에 따르면, 중국을 찬양하는 노래를 강제로 불러야하고, 다른 종교를 비판하거나 포기하도록 강요받고 사회주의 사상을 배워야 한다. 공산주의 이외의 모든 사상과 종교를 말살하려는 중국의 시도를 이해하고 기도하자.

국제사회가 수용소에 대해 이례적인 문제 제기

제네바 유엔본부에 주재하는 22개국 대사들이 유엔인권이사회 의장 앞으로 중국에 대해 신장(新疆)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 내 재교육수용소 철폐를 촉구하는 내용의 공개서한을 보냈다고 영국의 로이터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엔주재 대사들이 신장위구르 자치구 재교육 수용소 문제에 대해 집단 행동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공개서한에 서명한 나라는 영국, 프랑스, 독일, 스위스, 일본, 호주, 캐나다, 일본 등이다.

수용소에 대한 접근권 보장하라!

이들 대사들은 공개서한에서 “우리는 중국에 대해 국내법과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고, 신장위구르 자치구와 중국 전역에서의 종교와 신념의 자유를 포함한 인권과 기본적인 자유를 존중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또 유엔 인권이사회 47개 이사국 가운데 한 나라인 중국이 위구르 지역의 인권에 대해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공개서한은 중국에 대해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를 포함해 국제 인권전문가들이 신장위구르 자치구를 자유롭게 방문해 재교육 수용소에 대해 조사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접근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불법적 구금이 이뤄지고 있는 신장 위구르

중국은 몇 년 전부터 신장위구르 자치구내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 민족을 겨냥해 광범위한 감시와 제약을 가하고 대규모 수용소에 불법적인 구금을 하고 있다. 국제 인권단체들과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 측은 신장위구르 자치구 내 약 100만 명에 달하는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민족 이슬람교도들이 재교육 수용소에서
이슬람교를 부정하고 공산당에 대해 충성하도록 세뇌 교육, 즉 ‘재교육’을 받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중국 당국 반응, “내정간섭 말라”

하지만 중국 당국은 재교육 수용소를 ‘직업교육 훈련센터’라고 주장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위구르족 출신인 에르킨 투니야즈 신장자치구 부주석은 “법에 따라 직업교육을 하고 훈련센터를 세움으로써 종교적 극단주의로부터 영향을 받고 경미한 법률 위반 행위를 저지른 사람들을 교육하고 구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국제사회는 중국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고 말했다.

유엔이 공동서한을 선택한 이유

유엔 22개국 대사들이 공동성명이나 결의안이 아닌 유엔인권이사회 의장 앞으로 보내는 공개서한 형식을 택한 것은 수용소에 대해 반대 의견을 제시해 중국의 강한 정치적, 경제적 반발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분석했다.

해설

신장 위구르 자치구, 독립 열망 꺼지지 않은 위구르인이 있는 중국 정부의 감시가 내부인은 물론 이곳을 찾는 방문객에 대해서도 조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여호와여 은총을 베푸사 나를 구원하소서 여호와여 속히 나를 도우소서 내 생명을 찾아 멸하려 하는 자는 다 수치와 낭패를 당하게 하시며 나의 해를 기뻐하는 자는 다 물러가 욕을 당하게 하소서 나를 향하여 하하 하하 하며 조소하는 자들이 자기 수치로 말미암아 놀라게 하소서 주를 찾는 자는 다 주 안에서 즐거워하고 기뻐하게 하시며 주의 구원을 사랑하는 자는 항상 말하기를 여호와는 위대하시다 하게 하소서” (시편 40:13-16)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문의: gnpnews@gnm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