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정신으로 세워진 연세대에서 젠더 인권교육 불가” … 재학생, 학부모 반대집회

연세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연대사모 (사진: 독자 제보)

“죄를 범하는 자마다 죄의 종이라”

재학생·학부모 ‘연대사모’, 필수 과목 반대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설립된 연세대에서 하나님의 창조섭리를 정면으로 거스르는 젠더 인권 교육은 안된다’며 ‘연세대를 사랑하는 국민모임(이하 연대사모)’이 13일 연세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연세대학교 재학생과 학부모 등으로 구성된 연대사모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진리로 죄에서 자유케 하지는 못하고 거짓된 인본주의로 죄의 종이 되게 하는 젠더 인권교육의 의무 필수 과목 지정을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정소영 변호사(연세대 영문과 88학번)는 “연세대는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를 건학 이념으로 삼고, 진리 되신 예수 그리스도의 터 위에 세워져서 사람을 살리고 빛으로 인도하는 것을 비전으로 삼고 있는 학교”라며 “학생들이 온라인으로 젠더 강의를 필수로 듣게해 거짓된 인본주의로 죄의 길로 인도하여 죄의 종이 되게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정 변호사는 이어 “젠더라는 말은 하나님께서 남자와 여자로 구별하여 창조한 인간,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일평생 언약으로 거룩한 자녀를 낳고 기르기 위한 결혼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것”이라며 “사랑하는 모교가 망가지는 것을 보는 것이 속상하고 슬프고 안타깝다. 연세대가 초심을 되찾아 시대와 나라를 선도하는 거룩한 대학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고성주 학생(연대 언어교육과 15학번)은 “졸업을 위해 필수적으로 이수해야 하는 큰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연세대 기독 학생은 물론 전체적인 학생 의견 수렴 절차가 없었거나 미비했다”며 “연세대의 많은 기독 학생들이 교육 주제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학생의 건의와 질의를 수렴하지 않고 일방적, 강제적으로 일이 진행됐다는 것에 대해 실망을 감출 수 없다”고 말했다.

고 학생은 또 “인권 의식 함양이라는 허울 아래 기독교적 소신에 따른 판단과 입장을 표현하는 사람에 대한 역차별 위험, 새로운 인권 탄압이 이어질 수 있다. 반기독교적이고 왜곡된 수업을 전면 폐지해야할 것”이라고 했다.

연세대 학생을 자녀로 둔 마은숙 학부모는 “젠더 강의를 하게 될 김현미 교수는 스스로 메갈리아의 강력한 지지자임을 공표했다”며 “그러나 메갈리아(인터넷 사이트)는 한국 사회의 큰 비판을 받아 결국 폐쇄됐다. 김 교수가 강의하겠다는 젠더는 아직까지 논란이 끊이지 않는 괴상한 개념”이라고 주장했다.

마씨는 또 “우리 자녀들은 일부 젠더 이데올로기 신봉자의 마루타가 아니다”며 “아직도 한국 사회에서 찬반이 뜨거운데, 일방적인 입장을 사랑하는 학생에게 강제로 주입하겠다는 것은 섣부른 처사”라고 강조했다.

이날 집회에는 이밖에 교육위원회 소속 홍문종 의원(애국당, 의정부.양주)이 지지 발언하고, 전 연세대 겸임교수였던 염안섭 원장(수도연세요양병원)이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편 연세대는 2019학년도 2학기부터 국내 최초로 전체 학부 신입생 대상 온라인 인권 강좌를 개설한다고 최근 밝혔다. ‘인권과 연세정신’이라는 이름으로 ‘인권과 젠더(성평등)’ ‘인권과 난민’ ‘인권과 사회정의(사회화)’ 등의 강좌가 마련될 예정이다.


[해설] 메갈리아란?

‘여성혐오를 혐오로 맞선다’는 의미를 가진 페미니스트 운동을 의미한다. 처음에는 인터넷 사이트 ‘메르스 갤러리’ 이용자들을 여성주의 소설 <이갈리아의 딸들>에 빗대 표현한 것이다. 평등주의와 유토피아의 합성어인 이갈리아는 여자와 남자가 뒤바뀌다는 설정의 가상공간이다. 이런 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한국의 커뮤니티 사이트인 메갈리아는 메르스 의심환자인지 모르고 홍콩에서 돌아다녔다는 한국 여성에 대한 비하에 대한 글이 늘어나자 이에 대해 여성들이 반박하면서 세간에 알려진 이후, 반대 여론이 늘어나면서 현재는 폐쇄됐다.


기독교 신앙으로 진리의 터 위에 세워진 대학교의 건학이념이 훼손되지 않도록 기도하자. 사람을 살리고 빛으로 인도하는 학교 교육이 되도록 창조질서를 거스른 패역한 세대 가운데 진리 편에 설 수 있는 증인의 믿음과 담대함을 주시기를 구하자.

“창조 때로부터 사람을 남자와 여자로 지으셨으니 사람이 그 부모를 떠나서 그 둘이 한 몸이 될 지니라 이러한즉 이제 둘이 아니요 한 몸이니 그러므로 하나님이 짝지어 주신 것을 사람이 나누지 못할지니라(마가복음10:6-9)”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 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관련기사]
인권, 양성평등 관련 언론매체의 ‘왜곡과 편향보도 심각’
인권조례는 차별금지법으로… 결국 가정파괴로 이어질것
어린이집, 초중고, 공공기관에 동성애 교육강제하는 인권법 발의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