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순교자의 날 “6월 29일”… 공산주의자들 손에 순교

▲ 사진: 순교자의소리 캡처

한국 순교자의소리(VOM)는 기독교 순교자의 날인 6월 29일, 전 세계 순교자의 소리 동역 단체들과 함께 콜롬비아 평신도 순교자인 로치오 피노의 순교를 기념했다.

한국 VOM의 현숙 폴리 대표는 “교회의 전통에 따르면, 6월 29일은 사도 바울의 순교를 기념하는 날이다. 그래서 전 세계 기독교인들이 그 주간에 복음을 전파하기 위해 목숨을 바친 성도들의 희생을 기념하는 시간을 갖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폴리 대표에 따르면, 지난 2011년 3월 6일 밤, 로치오 피노와 그녀의 남편 제임스는 갑자기 현관 문을 두드리는 소리를 들었다. 두 남자가 문 앞에 있었다. 제임스는 그들이 2주 전에 그 지역에 도착한 콜롬비아 무장혁명 대원이고 자신과도 몇 차례 사소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그들은 오토바이 엔진에 문제가 생겼으니 도와 달라고 부탁했다.

제임스는 한 남자와 함께 집 앞에 세워진 오토바이로 걸어갔고, 로치오는 문가에 서서 남편을 지켜보고 있었다. 또 다른 남자는 로치오와 함께 문가에 머물러 있었다.

그 남자가 로치오에게 ‘당신 이름이 마리아인가?’라고 물었고, 로치오는 ‘아니다. 난 로치오 피노다’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갑자기 그 남자가 그녀에게 세 발의 총을 쐈다. 제임스가 쓰러진 아내를 살피는 동안, 공격자들이 오토바이에 뛰어올라 황급히 달아났다.

이에 폴리 대표는 “제임스는 로치오가 살해된 것이 몇 주 전 젊은 여성 게릴라 대원에게 복음을 전한 것에 대한 보복이었다는 사실을 나중에 알게 되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 여성 대원은 로치오의 집에 잠시 들렀고, 로치오는 그녀에게 복음을 전했다. 로치오는 ‘주님께서 당신을 기다리고 계신다’고 말하면서 그녀에게 신약성경을 주었다. 그런데 그 만남으로 콜롬비아 무장혁명군 지도자들의 주의를 끌게 되었고, 결국 그들이 암살자들을 피노의 집에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로치오 피노는 어디에 가든지 복음을 전하는 사람으로 유명했다. 로치오와 그녀의 남편은 그리스도의 지상대명령을 중요하게 여겼기 때문에 콜롬비아의 위험한 지역에서 자녀들과 살며 복음을 전하기로 선택한 것이다. 그 대가로 로치오는 목숨을 잃었지만, 마르크스주의자들의 억압과 폭력 가운데서도 그리스도의 증인이 되어 하나님 나라를 확장했다”고 했다.

기독교 순교자의 날…생존자들을 위해 기도해야

현숙 폴리 대표는 “기독교 순교자의 날에 우리가 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일은 생존자들을 위해 기도하는 것, 즉 그들이 가해자들을 용서하고 그리스도 안에서 계속 살아갈 힘과 평화를 얻도록 기도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또 “과거 기독교 순교자의 날에 우리가 기념했던 순교자들 가운데는 2005년에서 2010년 사이에 순교한 북한 지하 기독교인 차덕순과 이른바 ‘공산주의의 무명의 순교자들’이라 불리는 성도들, 즉 1921년부터 현재까지 공산 치하에서 죽은 것으로 순교자의소리와 다른 분석가들이 추정하는 2500만에서 3000만 명의 기독교인이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최근에 우리가 기념한 모든 순교자들이 공산주의자들의 손에 순교했다는 사실은 우연이 아니다. 공산주의는 죽지 않았다. 공산주의는 오늘날에도 남아 있는 5개 공산국가, 즉 중국, 북한, 베트남, 쿠바, 라오스에서 뿐만 아니라, 로치오가 살해된 콜롬비아의 레드존처럼 공산주의자들이 장악한 지역에서도 기독교인을 계속 공격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다섯째 인을 떼실 때에 내가 보니 하나님의 말씀과 그들이 가진 증거로 말미암아 죽임을 당한 영혼들이 제단 아래에 있어 큰 소리로 불러 이르되 거룩하고 참되신 대주재여 땅에 거하는 자들을 심판하여 우리 피를 갚아 주지 아니하시기를 어느 때까지 하시려 하나이까 하니 각각 그들에게 흰 두루마기를 주시며 이르시되 아직 잠시 동안 쉬되 그들의 동무 종들과 형제들도 자기처럼 죽임을 당하여 그 수가 차기까지 하라 하시더라” (계 6:9~11)

베네수엘라의 경제난으로 인해 주민들이 콜롬비아로 피란하고 있고, 콜롬비아 내에서도 무장조직들의 영역 다툼으로 정국이 혼란스럽다. 이런 상황에서 콜롬비아의 그리스도인들은 코로나와 공산주의 게릴라의 폭력적인 공격으로 더욱 고통받는다. 이런 상황에서도 그리스도인들은 조심스럽지만 담대하게 복음을 전파하고 있다. (관련기사)

교회의 머리되신 예수님은 몸된 교회의 고통을 체휼하여 아신다. 그럼에도 이렇게 순교를 허락하시는 이유는 반드시 있을 콜롬비아의 부흥을 위해서라고 믿는다. 지금은 이들에게 “잠시 동안 쉬라”고 말씀하시지만 결국에는 선교완성의 그날에 함께 기쁨으로 예배하게 될 것이다.

콜롬비아의 부흥을 위하여 기도하자. 수많은 순교자들의 피 위에서 부흥의 꽃은 반드시 피어날 것이다. 그리고 남은 가족들이 가해자들을 결국에는 용서하고, 그리스도 안에서 계속 살아갈 힘과 평화를 얻도록 축복하며 기도하자. 마라나타!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출처를 기재하고 사용하세요.> 제보 및 문의: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424_BGEA_Poland1
BGEA, 폴란드서 복음주의 집회 개최… 1만 3000명 참여.700명 결신
20230831 Worship
[청년 선교] 선교도 순종도 오직 예수님 때문
20240122 Christian Finland
핀란드 검찰 “성경의 진리 공개 표현은 불법”... 라사넨 의원 "언론 자유, 종교 자유" 주장
christian 20230407
박해받는 기독교인 "그 자리에서 그리스도의 손과 발 되기 원해"

최신기사

수세 몰리던 미얀마군, 반격 본격화…태국 접경 거점도시 탈환
[TGC 칼럼] 복음은 성경의 역사적 증거다
[채영삼 칼럼] ‘예정론을 오해한 사람들’에게
BGEA, 폴란드서 복음주의 집회 개최… 1만 3000명 참여.700명 결신
유신진화론은 타협사상... "신학교에서 가르치면 안돼"
인도 기독교인들, 종교 자유 지키기 위해 투표소 향해
[오늘의 한반도] 여성긴급전화 1366, ‘가정 폭력’ 상담 절반… 3년새 ‘스토킹’ 2.3배 ↑ 외 (4/24)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