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M, 전세계 10개국 박해받는 어린이들에게 성탄 선물 7000개 보낸다

▲ 순교자의소리가 10개국의 핍박받는 어린이들에게 성탄 선물을 보낼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사진은 생필품과 음식과 기독교 문서가 담긴 성탄절 선물 상자를 받은 미얀마 어린이.제공: 순교자의소리

한국 순교자의 소리(VOM)가 전 세계 10개국의 박해받는 어린이들에게 성탄절 선물을 보낸다.

한국 VOM은 신앙 때문에 가족들과 함께 핍박받는 전 세계 10개 국가 어린이들의 상황을 알리며, 이들을 격려하기 위해 어린이 성경, 학용품, 장난감, 의류, 위생용품이 들어 있는 성탄절 선물 상자를 보낸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콜롬비아와 알제리의 핍박받는 기독교 가정 아이들에게 700개 이상의 성탄절 선물 상자를 보낸 VOM은 올해는 상자 갯수를 열 배인 7000개로 늘릴 예정이다. 대상국가로는 나이지리아, 필리핀, 말레이시아, 부르키나파소, 파키스탄, 미얀마, 이집트, 카메룬, 베트남, 팔레스타인 등 10개 국가 등이다.

또 VOM은 현지 성도들의 필요와 선호도에 맞춰 선물 상자 내용물을 현지에서 조달하기 위해, 순교자의 소리 최전방 사역자들이 성탄절 선물 상자를 받을 자격이 있는 어린이들을 찾아 필요를 조사한 이후, 2021년 말과 2022년 초에 선물 상자를 배포하게 된다.

이들은 일부 국가에서 현지 성도들과 최전방 사역자들이 비기독교 어린이들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한 도구로 선물 상자들을 사용하기도 한다.

현숙 폴리 VOM대표는 “성탄절 선물상자 1개 비용을 3만 5000원으로 책정했으며, 이에 참여 의사가 있는 분들은 12월 31일까지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들은 다음 계좌(국민은행 463501-01-243303 예금주: (사)순교자의 소리 (본인 성명과 함께 ‘성탄절’이라고 기입)를 이용하면 된다. 문의: 02-2065-0703.

▲ 성탄절 선물 상자를 받고 기뻐하는 이집트 어린이들. 제공: 순교자의소리

선물 보내는 이유… 박해받는 기독교인 상황 알리기 위해

VOM은 매년 다른 나라를 선정하여 이 상자를 보내고 있는 이유에 대해, 각국의 핍박받는 기독교인과 그 자녀들이 처한 구체적인 상황을 기독교인과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폴리 대표는 “이런 기회를 통해 중국이나 북한 같은 국가의 기독교 박해 상황을 알리고, 성탄절 선물 상자 보내기 사역을 통해 말레이시아, 파키스탄, 나이지리아 같은 나라의 기독교인 어린이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에 관해 전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 VOM은 지난해 동역 단체들을 통해 성탄절 선물 상자를 받은 기독교인들의 간증을 소개했다.

지난해 VOM은 미얀마 시골 지역뿐 아니라 남부 도시 양곤 인근 8개 지역에 음식, 필수품, 기독교 문서, 신약성경, 청년 사역 자료, 예수님 이야기가 담긴 성탄절 선물 상자를 배포했다. 이에 대해 현지의 한 목회자는 “여러분께서 주신 선물에 대해 교회를 대표하여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우리 자녀들은 한번도 성경을 가져본 적이 없기 때문에 아이들은 성경을 간절히 원했는데 그들의 손에 성경을 한 권씩 쥐여줄 수 있었다.”며 “여러분이 너그러운 마음으로 보낸 선물은 모든 아이들의 필요를 다 채워주었다.”며 깊은 감사를 전했다.

또한 이집트에서는 지난해 이슬람 근본주의 집단과 광적인 무슬림의 핍박에 직면한 알렉산드리아 변두리의 기독교인 어린이들이 성탄절 선물 상자를 받았다. 아이들은 책가방과 학용품, 칫솔 치약과 아랍어 성경책을 받았고, 사역자들은 축하 모임 장소까지 아이들을 태워다 주었다. 한 어린이는 “저를 돌봐주신 하나님은 정말 친절하신 분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저는 집에서 무시당하는데, 오늘 하나님께서는 제가 하나님께 소중하다고 말씀하셨어요”라고 기록했다.

지난해 파키스탄에 전달된 어린이 선물 상자에는 옷, 말린 과일, 과자, 사탕, 이야기 책, 색연필, 칠하기 책이 담겨 있었다. 글을 아는 사람들은 성경책을 받았다. 이 선물들은 주로 주일학교 어린이, 벽돌 가마 어린이, 가난하고 어려운 기독교 가정에 배포됐다. 그것들은 라호르(Lahore)의 빈민가와 인근 지역에 배포됐다.

성탄절 선물 상자를 받은 한 어린이의 어머니는 “아이들에게 선물을 주고자 하는 자발적인 마음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을 보여주신 데 대해 어떻게 감사드려야 좋을지 모르겠습니다. 여러분께서 그 선물을 주지 않았다면, 우리 아이들은 성탄절에 어떤 선물도 받지 못했을 거예요.”라고 전했다.

▲ 성탄절 선물을 받고 기뻐하는 파키스탄 어린이들. 제공: 순교자의소리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미얀마는 오픈도어 선교회의 기독교박해순위 18위를 차지했다. 미얀마 기독교인들은 지난 수십년간 군사정권에 의해 박해를 받아왔다. 친 주와 카친 주에는 인구의 90%가 기독교인이이며, 불교도인 미얀마 군대는 이 지역 주민들에게 오랫동안 인권침해를 자행해왔으며 교회를 폐쇄시키고 성도들을 구타했다. 오픈도어 선교회의 현지 파트너 린은 “과거에 군사정부는 항상 불교 문화와 전통만을 보호해왔다”며 군부가 재집권한 미얀마에서 앞으로 교회에 대한 규제가 이전보다 강하게 드러날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

이집트는 기독교박해순위 16위 국가로, 기독교인들은 과격 이슬람 교도들의 박해와 폭력에 직면해있다. 콥트 기독교 지도자인 사무엘 타드로스 목사는 “과격한 이슬람 교도들이 기독교인들을 공격하면 그들 중 아무도 체포되지 않는다. 그러나 폭력의 희생자들은 경찰에 체포된다”고 상황을 전한 바 있다. (관련기사)

파키스탄은 신성모독으로 사형선고를 받고 8년만에 무죄 선고를 받았던 아시아비비로 유명한 기독교 박해국가다.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파키스탄에서는 살인 혐의자가 피해자를 모독죄로 고발한 후, 석방되는 일이 다반사다. 또 이웃에 대한 앙심이 있거나 그를 질투할 경우, 신성모독 혐의로 비난함으로써 그를 무너뜨릴 수 있다. 이슬람 교인들은 신성모독을 매우 끔찍한 죄로 여기기 때문에 살인까지도 정당화한다. (관련기사)

이같이 끊임 없이 박해를 받고 있는 성도들을 선물로 격려하며 섬기는 손길들을 축복하고, 전달되는 하나님의 말씀과 사랑을 통해 성도들이 고난을 넉넉히 이길 힘을 주시고 담대히 믿음의 걸음을 걸을 수 있도록 기도하자.

“세상에서는 너희가 환난을 당하나 담대하라 내가 세상을 이기었노라”(요 16:33)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출처를 기재하고 사용하세요.> 제보 및 문의: 

Print Friendly, PDF & Email

관련기사

20240424_BGEA_Poland1
BGEA, 폴란드서 복음주의 집회 개최… 1만 3000명 참여.700명 결신
20230831 Worship
[청년 선교] 선교도 순종도 오직 예수님 때문
20240122 Christian Finland
핀란드 검찰 “성경의 진리 공개 표현은 불법”... 라사넨 의원 "언론 자유, 종교 자유" 주장
christian 20230407
박해받는 기독교인 "그 자리에서 그리스도의 손과 발 되기 원해"

최신기사

수세 몰리던 미얀마군, 반격 본격화…태국 접경 거점도시 탈환
[TGC 칼럼] 복음은 성경의 역사적 증거다
[채영삼 칼럼] ‘예정론을 오해한 사람들’에게
BGEA, 폴란드서 복음주의 집회 개최… 1만 3000명 참여.700명 결신
유신진화론은 타협사상... "신학교에서 가르치면 안돼"
인도 기독교인들, 종교 자유 지키기 위해 투표소 향해
[오늘의 한반도] 여성긴급전화 1366, ‘가정 폭력’ 상담 절반… 3년새 ‘스토킹’ 2.3배 ↑ 외 (4/24)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