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탈출에 도움을 준 곳은 교회였다”

▶ 지난달 25일 워싱턴 D.C 실번 극장 앞에서 진행된 ‘자유의 행진’ 행사에 참여한 사람들(사진: lifesitenews.com 캡처)

‘자유의 행진’에서 20년간 동성애 탈출기 간증

20년간 동성애에서 빠져나올 수 없었던 미국의 한 여성이 자신의 긴 방황을 끝낼 수 있게 도와준 것은 교회였다고 최근 워싱턴 실번 극장 앞에서 진행된 ‘자유의 행진’ 행사에서 밝혔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이날 간증한 자넷 보이네스는 4명의 아버지와 어머니로부터 총 7명의 형제들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녀를 길러준 아버지는 알코올 중독자였으며 어머니를 육체적으로 학대했다. 그 학대는 어머니를 통해 그녀에게도 이어졌다.

그녀는 어머니를 성적으로 학대한 아버지 때문에 특히 흑인 남성에 대한 깊은 증오심으로 청소년기를 보냈다. 그리고 그녀 또한 다른 소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그녀는 “나는 내가 누구인지, 하나님이 나를 누구로 부르셨는지 알지 못했고 스스로 정체성의 위기를 겪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됐다.”면서 “스스로 마귀에게 붙잡혔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교회를 떠난 지 14년 후, 새벽 3시에 한 식료품점에서 말을 걸어오는 기독교인 여성을 통해 교회에 나간 그녀는 다시 주님을 찾았다. 교인들은 그녀를 있는 모습 그대로 받아주었다. 그녀는 “그들은 나를 겉모습이 아닌 속부터 사랑해주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나의 긴 방황을 끝낼 수 있도록 도와준 것은 교회였다.”며 “하나님께서는 절대 수치심과 잘못으로 여러분을 부르지 않는다. 그분은 여러분의 이름을 부른다.”고 증거했다.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복음기도신문 > 본지 기사는 열방을 품고 기도하는 분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습니다. 출처 [복음기도신문]을 밝히고 사용해주세요. 활용하신 분은 본지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연락처: gnpnews@gnmedia.org

[관련기사]
한국, 미국에서 탈동성애의 자유와 기쁨이 선포되다
[카드뉴스]동성애에서 벗어났어요
미국의 탈 동성애자들, 11월에 예수님을 예배하고 간증집회 예정